'구해줘 홈즈' 태민X라비 "우승하면 엑소 카이와 다시 나오겠다"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9.20 09:24 / 조회 : 1374
image
/사진제공=MBC


그룹 샤이니 멤버 태민과 빅스 멤버 라비가 우승을 한다면 '구해줘 홈즈'에 엑소 카이와 다시 나오겠다고 밝혔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는 샤이니 태민과 빅스 라비 그리고 붐이 덕팀의 코디로 출격해 3대 가족이 함께 살 집을 찾는다.

덕팀의 코디로 출격한 태민은 이번이 인생 첫 발품 팔이라고 고백했다. 이번을 계기로 집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말한다. 또 함께 출격한 붐에게 집에 대해 많이 배웠다고 말하자 스튜디오가 잠시 술렁였다는 후문이다.

지난번 복팀에서 '오라비'로 맹활약한 라비가 덕팀의 코디로 출격해 눈길을 끈다. 그는 태민의 첫 발품 팔이에 힘을 보태주기 위해 덕팀으로 출격했다고 고백한다. 사실 두 사람은 연예계 알려진 절친으로 6년째 우정을 이어 오고 있다고.

태민은 라비와 친해진 계기에 대해 "엑소 카이와 친구인데, 중간에서 카이가 라비를 소개해 줬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숙은 "오늘 우승하면 카이랑 다 같이 다시 나와 달라"고 부탁했다. 두 사람은 바로 좋다고 대답해 이번 대결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덕팀의 코디로 출격한 붐과 태민, 라비는 '태라비'를 결성, 절친 케미스트리를 뽐낸다. 시작부터 하이텐션을 선보인 세 사람은 오프닝은 물론 멋진 매물을 볼 때마다 댄스 실력을 선보였다고 한다. 특히 아름다운 뷰를 발견한 태민은 그동안 붐 코디가 뷰를 볼 때마다 흥얼거렸던 자신의 노래를 직접 불렀다고 전해져 귀호강을 예고한했다.

덕팀의 코디들은 강동구 둔촌동으로 향한다. 의뢰인 부부의 직장까지 자차로 15분에 위치한 매물로 97세 할머니가 바랐던 노인정이 도보 3분 거리에 있다고 한다. 그뿐만 아니라 인근에 시장과 마트, 종합병원까지 있어 최고의 입지 조건을 자랑한다고 한다.

연식이 있는 외관과 달리 매물의 내부는 2018년 전체 리모델링을 마쳐 반전 인테리어를 선보였으며, 거실 창으로 타워 뷰가 보인다고 전해져 매물에 대한 기대를 모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