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이 찼어야 논리적이었다" 프리킥 논란 현지 반응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9.20 16:01 / 조회 : 452
image
이강인(왼쪽)과 가야. /사진=AFPBBNews=뉴스1, 발렌시아 공식 홈페이지
이강인(19)과 가야(25·이상 발렌시아)가 프리킥 처리를 두고 충돌한 가운데 스페인 현지 매체와 팬들이 이강인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이강인은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비고에서 20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라운드 셀타 비고전에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전반적으로 발렌시아는 셀타 비고에 밀렸다. 하지만 전반 34분 기회가 찾아왔다. 이강인의 상대 반칙을 이끌어내 문전 앞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이강인이 공을 주워서 킥을 차려고 하자 가야가 공을 달라고 했다.

그러자 이강인은 공을 뒤로 숨기며 무언가를 강하게 이야기했다. 다니엘 바스(31)가 중재하자 결국 가야가 프리킥을 처리했다. 가야가 찬 공은 그대로 골대를 크게 빗나가고 말았다. 전반 종료 후 이강인은 제이슨과 교체됐고 경기도 1-2로 졌다.

중계를 지켜본 스페인의 팬들은 각자의 의견을 밝히기 시작했다. 스페인 지역 매체 엘데스마르케 역시 "포지션과 킥 능력을 볼 때 이강인의 차는 것이 논리적으로 맞다. 하지만 서열에 의해 가야가 프리킥을 처리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엘데스마르케는 "흑백논리가 있긴 하지만 대부분의 팬들은 이강인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이강인은 공을 다루는 능력이 뛰어나고 그동안 프리킥을 담당했었기 때문이다. 소수의 팬들은 구단의 위계질서를 존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고 팬들의 반응을 종합했다.

스페인 마르카가 다룬 이강인 관련 기사에도 2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댓글은 "이강인은 팀에서 가장 뛰어난 키커다. 그가 찰 차례였다"는 내용이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