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괴' 토론토, 양키스 3연전 신기록 희생양... '19피홈런 43실점' 싹쓸이 패전

한동훈 기자 / 입력 : 2020.09.18 11:28 / 조회 : 762
image
체이스 앤더슨. /AFPBBNews=뉴스1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뉴욕 양키스의 '홈런 신기록 파티'를 바라만 봤다.

블루제이스는 18일(한국시간)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서 양키스를 맞아 7-10으로 졌다. 3연전 내내 대패하며 양키스 신기록의 희생양으로 전락했다.

양키스는 16일부터 블루제이스와 3연전을 싹쓸이했다. 3일 동안 양키스는 메이저리그 최초 '3연전 매 경기 6홈런', 양키스 프랜차이즈 1이닝 최다홈런 신기록, 양키스 프랜차이즈 3연전 최다홈런 신기록을 세웠다.

양키스는 16일 홈런 6방을 때리며 20-6으로 이겼다. 17일에는 7홈런을 쏘아 올려 13-2로 이겼다. 18일에도 홈런 6개를 기록했다.

'스포츠넷 캐나다'에 따르면 3연전서 한 팀이 매 경기 6홈런 이상 때린 것은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초다.

또한 양키스가 3연전 동안 19홈런을 때린 것도 구단 신기록이다. 종전 최다는 지난 8월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3연전에 기록한 16홈런이었다.

양키스는 이날 2-2로 맞선 4회말, 한 이닝에 무려 5홈런을 터뜨렸다.

1이닝 5홈런 역시 양키스 프랜차이즈 신기록이다. 한 이닝에 5홈런을 맞은 블루제이스 역시 구단 최초 '굴욕'이다.

블루제이스 체이스 앤더슨은 메이저리그 역사상 두 번째로 1이닝 5피홈런을 기록한 투수로 남게 됐다. 최초의 주인공은 2017년 밀워키 브루어스 소속의 마이클 블레이젝이었다. 공교롭게 앤더슨과 블레이젝은 당시 팀 동료였다.

image
기뻐하는 양키스 선수들. /AFPBBNews=뉴스1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