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위로 밀린 서울, 에이스 기성용 부상까지... 1패 이상 타격 올까 [★인천]

인천=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9.16 22:17 / 조회 : 717
image
16일 인천전에서 부상을 당한 기성용(오른쪽). /사진=OSEN
자칫 1패 이상의 타격이 올 수 있는 패배이다. FC서울은 16일 인천에서 열린 리그 21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에서 0-1로 패했다.

부상자도 나왔다. 하필 팀 에이스이자 정신적 지주, 베테랑 기성용(31)이 다쳤다. 서울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기성용을 투입해 0-0 팽팽한 흐름을 깨려고 했다. 기성용은 적극적으로 패스를 시도하며 팀 공격의 활로를 열었다. 하지만 오래 뛰지 못했다. 후반 25분 다리 쪽에 통증을 호소한 뒤 정한민(19)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 나왔다.

서울은 갑작스러운 기성용의 부상으로 좋은 흐름이 끊겼고, 후반 31분 송시우(27)에게 결승골을 얻어맞고 고개를 숙였다. 이번 패배로 서울은 3경기 만에 패했다. 리그 순위도 7위로 떨어졌다. 또 기성용의 부상도 타격이 커 보인다. 앞으로의 순위 싸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일이다.

경기 후 서울의 김호영(51) 감독대행은 "기성용의 부상은 전에 다쳤던 발목이 아닌 근육 부상"이라며 "부상 정도는 MRI를 찍어봐야 정확히 알 수 있을 것 같다. 현재는 판단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후반에 기성용을 투입해 경기를 주도하려고 했지만 부상을 당하면서 경기가 어려워졌다. 한 골차 승부를 예상했는데, 이깃 것이 우리가 아니라 인천이어서 아쉽다"고 말했다.

서울은 오는 20일 리그 5위 대구FC와 홈경기를 치른다. 만만치 않은 상대다. 기성용의 부상이 길어질 경우 대비가 쉽지 않을 수 있다. 김호영 감독대행은 "남은 선수들과 조직적으로 준비해 기성용의 공백을 메우도록 하겠다. 대구전이 마지막 홈경기이기 때문에 물러설 수 없다. 필승의 의지로 임하겠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