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찬 "김호중 살해협박까지" 112 신고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8.24 14:01 / 조회 : 221501
image
권영찬 교수/사진=유튜브 캡처


가수 김호중이 불법도박 인정 후 비난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한국연예인자살예방협회 상담소장이자 연예인 출신 상담심리학 박사 권영찬 교수가 김호중을 향한 도 넘은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권영찬 교수는 지난 23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김호중 안티카페에 협박성 글을 올린 K씨의 친인척을 112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K씨는 김호중의 전 매니저로, 김호중과 개인적으로 주고받은 카톡 메시지를 공개하는 등 폭로전을 이어오고 있는 인물이다.

특히 최근에는 안티카페에 '죽여버리겠다'는 협박성의 글까지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권영찬 교수는 "차마 내용을 그대로 전할수도 없는 심각한 욕설과 '죽여버리겠다'는 협박성 글이 있어서 모자이크 처리를 하고 방송을 할 수밖에 없었다. 위험 수위가 극에 달해서 112에 신고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하며 "112에 신고한 후에 112에서 '서울시경 사이버수사대'로 연결을 해줬으며, 이러한 인신공격은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협박죄, 모욕죄, 명예훼손죄에 해당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호중을 살해하겠다고 협박을 했기에 김호중씨 개인이나 김호중 위임장이 있는 소속사 측만 고소가 가능하다"고 덧붙었다. 권영찬 교수는 이날 방송을 통해 김호중의 전 매니저 K씨의 행동이 무죄추정원칙에 어긋난다고 꼬집기도 했다.

한편 권영찬 교수는 연세대학교 상담코칭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연세대학교 상담코칭센터에서 인턴과정을 마쳤다. 현재 한국연예인자살예방협회 상담소 소장을 맡고 있으며, 경제적으로 힘든 연예인과 스트레스로 인한 연예인들을 위해서 상담과 컨설팅을 무료로 진행해 주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