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포스' 홀란드 확 바뀐 헤어스타일, '시선 강탈' 헤어밴드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8.13 07:03 / 조회 : 1879
image
엘링 홀란드. /사진=도르트문트 공식 홈페이지 캡처
세계 최고 유망주로 꼽히는 엘링 홀란드(20·도르트문트)가 확 바뀐 헤어스타일을 선보였다.

도르트문트는 13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SC 라인도르프 알타흐(오스트리아)와 친선경기에서 6-0 대승을 거뒀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날 팀 공격수 홀란드는 전반 36분 페널티킥 골을 비롯해 전반 추가시간에도 골망을 흔들어 멀티골을 완성했다. 여기에 조반니 레이나(18), 토르강 아자르(27), 엠레 찬(26), 율리안 브란트(24)도 골을 기록해 힘을 보탰다.

또한 도르트문트는 팀 선수들의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무엇보다 홀란드의 새로운 헤어스타일이 눈길을 끌었다. '시선 강탈' 헤어밴드를 쓰고, 카메라를 바라보며 모델 포스를 풍겼다. 과거 홀란드는 짧고 뒤로 넘긴 헤어스타일을 유지해왔다. 새 시즌에 맞춰 변신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홀란드는 지난 시즌 리그 15경기에서 13골 2도움을 몰아쳤다. 지난 1월 도르트문트 유니폼을 입었음에도 득점 부문 리그 6위에 이름을 올렸다.

image
엘링 홀란드 이전 헤어스타일. /사진=AFPBBNews=뉴스1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