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굿네이버스 국내주거지원 캠페인에 재능기부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8.12 08:42 / 조회 : 327
image
/사진제공=굿네이버스


배우 유이가 국내주거지원 캠페인 '아이들이 꿈꾸는 집'에 재능 기부로 참여했다.

12일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 홈페이지에는 유이가 주거 취약계층 아동을 위한 지원의 필요성을 알리고 관심을 독려하는 영상이 게재됐다.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이번 캠페인은 열악한 주거 환경에 놓인 아동의 현실을 알리기 위한 것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캠페인이다.

이번 캠페인에 소개된 나은(가명, 만 11살) 양은 11년째 엄마, 할머니와 함께 지하 창고를 개조한 공간에서 살고 있다. 주거 용도의 공간이 아니어서 화장실과 도시가스 시설도 설치되어 있지 않다.

간이 수도시설이 있으나 물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 씻을 때마다 어려움을 겪고, 난방시설도 없어 추운 겨울이면 헤어드라이어를 켜 놓고 생활한다. 나은 양의 가정은 지원이 시급한 형편이지만, 도움을 받기 어려운 주거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5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나은 양의 가정처럼 주택의 요건을 갖추지 못했거나 최저주거기준에 못 미치는 집에 사는 주거 취약계층 아동은 약 94만 명으로, 전체 아동의 9.7%를 차지한다. 대한민국 아동 10명 중 1명은 주거 빈곤 상태에 놓여있으며, 안전하지 못한 환경에서 주거권을 침해 받고 있는 셈이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모인 후원금은 주거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국내 아동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유이는 "누구에게나 집은 안전하고 편안한 곳이어야 하지만, 어떤 아이들에게는 두려움과 불안을 주는 곳이라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다"며 "아이들의 주거 상황에 관심을 갖는 것부터 작은 시작이라 생각하고, 이번 캠페인을 통해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