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관중 1명 확진 판정... KBO "소독 완료, 경기 정상 진행"

잠실=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8.11 14:39 / 조회 : 5019
image
잠실구장. /사진=김우종 기자
서울 잠실야구장을 찾았던 관중 1명이 나흘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구장에 대한 철저한 소독을 완료했으며 역학조사 결과 앞으로 경기 진행에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KBO는 지난 4일 삼성-두산의 경기가 진행된 잠실야구장에 확진자 방문을 확인하고, 10일 오후 송파보건소 역학조사에 협조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이날 관람객 중 일가족 2명과 함께 방문한 한 명이 6일 발열 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았고 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O는 송파보건소에서 진행한 역학조사를 통해 잠실야구장의 CCTV, 이동 동선, 중계 영상 등을 확인했으며, 해당 관람객은 오후 6시에서 9시 사이 경기를 관람하고 출입문과 화장실, 관중석 정도만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와 주변 인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 지침을 잘 준수해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야외 시설인 데다 방문 당시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고 주변 근무자도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하고 있던 점 등을 고려해 해당 구역과 주변 시설, 화장실 등 철저한 소독을 전제로 이후 경기 진행에는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전달 받았다.

KBO와 잠실야구장은 역학조사 이후 화장실, 복도, 좌석 등 이동 동선에 대한 철저한 소독 및 방역 조치를 완료했으며, 역학조사 소견에 따라 향후 잠실야구장에서의 경기 진행을 차질없이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image
잠실구장에서 관중들이 철저한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경기를 관전하고 있다(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계 없음). /사진=OSEN
KBO는 "그동안 방역 지침을 잘 준수해 준 관중분들께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하며, 이번 주 예정된 잠실야구장의 KIA-LG 경기는 정상적으로 개최된다. 그러나 예매한 관람객 분들이 취소를 원할 경우 홈 구단인 LG 트윈스에서 취소 수수료 없이 취소 처리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에 따른 철저한 방역 지침 준수로 방역 소독 후 잠실 야구장에서의 경기 진행에 문제 없다는 확인을 받은 만큼, 향후에도 더욱 철저한 방역과 안전 수칙 준수를 통해 코로나19 상황에도 안정적인 KBO 리그 운영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