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14일부터 관중 25% 확대 입장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은 그대로"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8.10 16:33 / 조회 : 752
image
DGB대구은행파크.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문화체육관광부의 프로스포츠 관중입장 확대 지침에 따라, 오는 14일 K리그1 16라운드 성남-부산의 경기부터 관중 수용 인원을 최대 25%까지 확대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 7일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허용 인원을 전체 관중석의 최대 30%까지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단, 지정좌석 간 이격거리의 기준은 기존과 같이 '2좌석 또는 1미터 이상'으로 유지된다.

연맹과 각 구단은 좌석배치도 분석 및 시뮬레이션을 진행한 결과, 위와 같은 좌석간 거리두기 기준을 완벽하게 준수하기 위해서는 전체 관중석의 최대 25%까지만 개방을 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판단 하에 최대 관중 수용 인원을 25%로 확대하기로 했다. 그 외에 전 좌석 지정좌석 운영 및 온라인 사전예매, 경기 관람 중 마스크 착용, 관중석 내 음식물 및 주류 반입 금지, 응원가나 어깨동무 등 감염 위험도가 높은 응원 금지, 원정응원구역 미운영 등의 지침은 그대로 유지된다.

연맹은 "K리그는 지난 5월 8일 무관중경기로 개막한 후 방역 지침을 철저히 이행해 왔으며, 8월 1일부터는 경기장 좌석의 10% 이내 범위에서 제한적 유관중 경기를 진행해왔다"며 "또한, 8월 4일부터는 K리그 전 선수단을 대상으로 한 제2차 코로나19 전수검사가 진행 중이다. 앞으로도 연맹과 각 구단은 안전한 리그 운영을 최우선 목표로 두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