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서예지, 사랑한다는 장영남에 "난 엄마랑 달라" [별별TV]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8.09 21:48 / 조회 : 927
image
/사진=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방송화면 캡처


'사이코지만 괜찮아' 서예지가 장영남에게 다르다고 말했다.

9일 오후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극본 조용, 연출 박신우)에서는 고문영(서예지 분)이 도희재(장영남 분)에게 다르다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고문영은 수감되어 있는 도희재를 찾아갔다. 고문영을 본 도희재는 "진짜 와 줬네"라고 말했다. 고문영은 "날 보는 건 오늘이 마지막이야"라고 반박했다.

도희재는 "걔들이 언제까지 네 옆에 있을 것 같아? 걔들이 어떻게 네 가족이야. 아가. 엄만 널 너무 사랑해. 너무 소중하고 네가 나처럼 살길 원해. 남을 집어삼키면서 강하고 살길 원했다고. 할 수 있잖아. 왜 그딴 놈들이랑 어울려"라고 화를 냈다.

이를 들은 고문영은 "다행이지. 나도 엄마처럼 마귀가 될 뻔 했는데. 난 엄마가 참 불쌍해. 자기가 불쌍한 것도 모르고 있다는 게 더 불쌍해. 엄만 식욕만 있지 온기가 뭔지 몰라. 알 수도 없고 알려고 하지도 않지. 그래서 난 엄마랑 달라. 난 이제 알았거든 그게 얼마나 따뜻하고 좋은 건지"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