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미' 신주협 "조권 형에게 많은 도움..나에게 통로 역할" [인터뷰②]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8.08 13:00 / 조회 : 1112
image
신주협 /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신주협(28)이 뮤지컬 '제이미'에서 함께 타이틀 롤을 맡은 조권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신주협은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뮤지컬 '제이미'에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뮤지컬 '제이미'는 2011년 영국 공영방송 BBC 다큐멘터리 '제이미: 16살의 드랙퀸'에서 소개된 실화를 바탕으로 세상 편견에 맞서 자신의 꿈과 진정한 자아를 찾아가는 특별하고 당찬 17세 고등학생 제이미의 감동적인 성장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

신주협은 극중 타이틀 롤인 제이미 뉴 역을 맡았다. 제이미 뉴는 자신의 꿈을 향해 벽을 뛰어넘는 특별하고 당당한 17세 소년이다.

image
신주협 /사진=김창현 기자


'제이미'의 타이틀 롤은 신주협을 포함해 총 4명이다. 군 제대 후 복귀작으로 '제이미'를 선택한 조권, 그룹 아스트로 멤버 MJ, 그룹 뉴이스트 멤버 렌이 그 주인공이다. 특히 MJ와 렌은 '제이미'를 통해 처음으로 뮤지컬에 도전했다.

신주협은 조권의 이야기를 꺼내자 "말하자면 끝이 없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그는 "연습 초반에 권이형과 일주일 넘게 둘만 연습을 해야하는 시기가 있었다. 그때 형이랑 '제이미' 리딩을 하면서 많은 대화를 나눴다. 예를 들면 '왜 제이미가 이렇게 하지?' 등을 공유하면서 공통된 뿌리를 만들어 나갔다. '제이미' 타이틀 롤이 4명이지만, 공통된 뿌리는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제게 통로 역할을 해주셨다"라고 말했다.

그는 "권이형은 '제이미' 전체 크루에게 하이힐에 대한 정보를 많이 주셨다. 하이힐을 신는데 있어서 형에게 정말 많은 도움을 받았다. 사실 하이힐을 신으니 발에 물집이 잡히고 발이 까졌다. 어느 순간에는 허리도 아프더라. 형이 하이힐을 편하게 신을 수 있게 패드를 챙겨주신다든지 하이힐을 제작하는 곳을 알려주셨다. 모든 제이미들이 형이 소개해준 곳에서 하이힐을 제작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제이미'는 오는 9월 11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