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주협 "대극장 첫 타이틀롤 '제이미', 준비할 때부터 책임감 느꼈죠" [인터뷰①]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8.08 13:00 / 조회 : 1085
image
신주협 /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신주협(28)이 뮤지컬 '제이미'를 통해 첫 대극장 타이틀 롤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신주협은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뮤지컬 '제이미'에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뮤지컬 '제이미'는 2011년 영국 공영방송 BBC 다큐멘터리 '제이미: 16살의 드랙퀸'에서 소개된 실화를 바탕으로 세상 편견에 맞서 자신의 꿈과 진정한 자아를 찾아가는 특별하고 당찬 17세 고등학생 제이미의 감동적인 성장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

신주협은 극중 타이틀 롤인 제이미 뉴 역을 맡았다. 제이미 뉴는 자신의 꿈을 향해 벽을 뛰어넘는 특별하고 당당한 17세 소년이다.

뮤지컬 '스위니토드', '어쩌면 해피엔딩', '시데레우스' 등을 통해 무대에 올라 관객과 만났던 신주협. 그는 '제이미'를 통해 생애 첫 대극장 타이틀 롤을 맡게 됐다.

image
신주협 /사진=김창현 기자


신주협은 "뮤지컬 '제이미' 오디션 공고를 직접 찾아봤다. 하고 싶다고 회사에 부탁해 직접 쓴 지원서를 보냈다. 새로운 작품에 도전한다는 자체가 항상 즐거운 일이다. 심지어 '제이미'는 초연이다. 많은 관심, 사랑 그리고 주목을 받을 거라는 생각을 갖고 준비했다.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책임감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제이미'의 첫 공연 날 집에서 극장까지 가는 길이 너무 떨렸다. 극장까지 가는 길 내내 동행한 매니저에게 '나 큰일 났어', '준비가 너무 안 된 것 같아', '오늘 공연 부족한 모습 보여주고 내려올 것 같아'라며 고민들을 토로했다. 아무리 연습을 통해 대사하고, 춤추고 연기해도 '제이미'를 통해 관객과 만나는 분위기를 경험하지 못했기에 떨렸다"라고 털어놨다.

신주협은 "'제이미'는 저에게 첫 타이틀 롤이다. 제작사와 감독님들이 저를 신뢰하고 믿기 때문에 큰 역할로 기회를 주셨다. 여기서 잘못하면 어떡하지라는 걱정이 있었지만, 막상 공연이 시작되니 같이 무대에 오른 배우들이 눈빛을 주더라. 무대 안에서 배우들이 '할 수 있어'라고 응원해줬다. 1막 1장 오프닝이 끝난 순간 더 이상 고민이 되지 않았다. 그때서야 '나 이제 됐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제이미'는 오는 9월 11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