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저, 2년만에 보석함 열고 데뷔 "역사에 한 획 그을 것"[종합]

영등포=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8.07 11:54 / 조회 : 1454
image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신인 그룹 트레저(TREASURE, 최현석 지훈 요시 준규 마시호 윤재혁 아사히 방예담 도영 하루토 박정우 소정환)

트레저는 7일 오후 서울 영등포 CGV 스타리움관에서 열린 데뷔 싱글 앨범 'TREASURE THE FIRST STEP : CHAPTER ONE' 발매 기념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멤버들은 "드디어 꿈꿔왔던 데뷔다. 이제는 연습생이 아닌 아티스트로 무대에 서는 것만큼, 더 열심히 해서 성장하는 아티스트가 되겠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자체 제작 서바이벌 프로그램 'YG보석함'을 통해 선발된 그룹 트레저는 YG엔터테인먼트가 블랙핑크 이후 4년 만에 발표하는 그룹이자 대규모 12인조 보이그룹이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데뷔 싱글 앨범 'TREASURE THE FIRST STEP : CHAPTER ONE'은 12개의 빛나는 점이 모여 하나로 완성된 트레저가 세상을 향해 내딛는 첫걸음을 상징한다.

무려 12명의 멤버가 하나의 그룹으로 활동하는 만큼, 트레저에는 최현석과 지훈까지 리더가 2명이다. 최현석은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부터 함께한 만큼 합이 잘 맞는다"며, 지훈은 "리더가 됐다고 해서 전혀 힘든 게 없다"고 팀워크를 자랑했다.

방예담은 이어 "데뷔 전부터 블랙핑크 선배님들의 글로벌 활약 덕분에 우리를 향한 기대도 높아졌는데 정말 영광"이라며 "여러 수식어가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계속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 기대를 저버리지 않겠다"고 덧붙었다.

데뷔 타이틀곡 'BOY'는 강렬한 비트와 중독성 강한 사운드가 매력적인 곡.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신시사이저 사운드와 묵직한 베이스, 드럼이 어우러진 곡이다. 더블랙레이블 소속의 실력파 프로듀서진 R.Tee, Se.A, CHOICE37, HAE 등이 의기투합해 음악적 완성도를 높였으며 트레저 멤버 최현석과 하루토가 랩 메이킹에 직접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이날 공개된 'BOY'에서는 기존 YG를 대표하는 색깔과 다인원이라는 것을 강조한 퍼포먼스가 적절하게 어우러져 눈길을 끌었다. 트레저 또한 이러한 부분이 강점이라고 꼽았다.

트레저의 시작을 알린 'YG보석함'은 2018년 말부터 2019년 초까지 방송됐지만 데뷔까지는 1년 6개월이 걸리며 기존 계획보다 다소 밀렸다. 이에 대해 트레저는 "보다 멋진 걸 보여드리기 위해 데뷔가 밀렸다"며 "초조하고 불안하기 보다는 더 욕심이 생긴 것 같다. 더 열심히 했고,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끝으로 트레저는 "언제나 꾸준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많은 분들께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역사의 한 획을 그을 수 있는 그룹이 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한편 트레저의 데뷔 싱글 앨범 'TREASURE THE FIRST STEP : CHAPTER ONE'은 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