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논란의 의정부고 졸업사진 비판.."하지마"[스타이슈]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8.06 16:03 / 조회 : 1085
image
샘 오취리/사진=김휘선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가 인종차별 논란까지 이어진 의정부고 졸업사진과 관련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샘 오취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공개된 일명 '관짝소년단'을 패러디 한 의정부고등학교(이하 의정부고) 졸업사진에 대해 "제발 하지 마세요!"라며 불쾌감을 표현했다.

샘 오취리는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라고 했다.

그는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되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 하고 싶어요"라고 덧붙였다.

샘 오취리가 비판한 의정부고 졸업사진은 지난 3일 의정부고등학교 학생자치회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사진 중 하나다. 일명 '관짝소년단'으로 불린다. 유튜브,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알려진 것으로 한 장례식장에서 관을 어깨에 올린 후 이동하는 흑인 남성들이 춤을 추는 모습이다. 한국 네티즌들이 관짝과 방탄소년단 단어를 합성해 '관짝소년단'으로 불렸다.

이 관짝소년단을 패러디 한 의정부고 졸업사진이 네티즌들에게 알려진 후 논란이 불거졌다. 흑인을 비하했다는, 인종차별이라는 의견이 나오면서다. 학생들이 얼굴까지 까맣게 분장한 것을 두고 일부 네티즌들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샘 오취리가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고 하면서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논란 속에 스타뉴스는 의정부고에 입장을 들어보고자 했지만 "담당자가 자리를 비웠다" "나중에 연락 드리겠다" 등의 답변만 들을 수 있었다.

샘 오취리의 의정부고 졸업사진 비판에 방송인 조나단, 서동주는 '좋아요'를 누르고 동의를 하기도 했다. 8000명 넘는 네티즌들이 샘 오취리의 발언에 동의하면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