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마담' 엄정화 "코로나19 후 첫 코미디..마음이 웃는 영화 되길"

코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8.03 16:32 / 조회 : 272
image
엄정화 / 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엄정화가 코미디 영화 '오케이 마담'을 통해 관객들이 웃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했다.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오케이 마담'(감독 이철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 후 진행 된 기자간담회에는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이선빈, 배정남, 이철하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오케이 마담'은 생애 첫 해외여행에서 난데없이 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린 부부가 평범했던 과거는 접어두고 숨겨왔던 내공으로 구출 작전을 펼치는 초특급 액션 코미디다.

'오케이 마담'은 코로나19로 극장이 침체 된 후 처음으로 개봉하는 코미디 영화다.

엄정화는 "이 시기가 답답하고 막막한데, 이 영화를 보면서 스트레스 해소를 하실 수 있으면 좋겠다. 마음이 웃고 있을 수 있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엄정화는 "영화 속에서 비행기를 타서 이뤄지는 모든 것들이 다 재밌었다"라며 "특히 석환(박성웅 분)이 기절했다가 깨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지금 영화를 보니까 제가 정말 세게 때린 것 같다"라고 웃었다.

이철하 감독은 "배우들이 현장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서 액션과 코미디를 했다. 없는 대사도 애드리브로 하면서 분위기를 올렸다"라며 "이 영화가 힘들고 답답한 시기에 좋은 힐링이 되는 영화로 남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오케이 마담'은 8월 12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