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모차르트!' 초연 후 10년만..성장한 모습 보여주고픈 욕심" [인터뷰②]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7.31 09:00 / 조회 : 2239
image
김준수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김준수(33)가 10년 전 뮤지컬 '모차르트!'를 본 관객들에게 10년이 지난 지금 성장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밝혔다.

김준수는 지난 30일 스타뉴스와 만나 뮤지컬 '모차르트!'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뮤지컬 '모차르트!'(제작 EMK뮤지컬컴퍼니)는 최고의 천재성을 지녔지만 자유를 끊임없이 갈망하는 모차르트의 자유롭고 빛나는 청년기부터 그의 비극적이고 쓸쓸한 죽음에 이르는 삶의 여정을 인간적인 시선에서 풀어낸 작품이다.

김준수는 극중 타이틀 롤인 볼프강 모차르트 역을 맡았다. 볼프강 모차르트는 자유를 갈망하는 천재 작곡가다. 천재 음악가로서의 운명과 자유에 대한 갈망 사이에서 끝없는 내적 갈등을 지속하는 인물이다.

image
김준수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올해 여섯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모차르트!는 10주년을 맞았다. '모차르트!'의 10주년이기도 하지만, 김준수 역시 올해로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앞서 그는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스타뉴스에 "지금 생각해도 떨리는 2010년 1월 26일 '모차르트!'의 첫 공연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그날이 아직도 생생하고, 그 작품을 통해 뮤지컬을 제대로 느끼고 더욱 사랑하게 됐다"라고 말한 바 있다.

김준수는 "'모차르트!' 초연 이후 '디셈버', '도리안 그레이', '데스노트', '드라큘라' 등 많은 작품을 열심히 해왔다. 원래 잘 떠는 성격이 아닌데 '모차르트!' 10주년 첫 공연은 오랜만에 떨렸던 것 같다. 사실 뮤지컬은 긴장을 안할 수가 없다. 오랜만에 그 이상으로 떨림을 느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관객분들 중에서도 10년 전을 기억하시는 분들도 계실 것이고, 반대로 어느 순간 결혼을 했든 다른 가수가 좋아져서 잠시 저를 놨던 분들도 이 작품을 보러 오신다고 들었다. 각자 다른 일을 하고, 다른 방향을 잠깐 보고 있었지만 10년 전으로 돌아가서 그때를 회상을 하고자 하는 분들에게 그 감정을 느끼게 하고 싶은 마음에 또 다른 긴장감이 있더라"라고 설명했다.

김준수는 "사실 '25살 때처럼 밝고 명량하게 할 수 있을까?', '프레스토 비바체를 귀엽게 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있었다. 10년 전에 '모차르트!'를 봐주셨던 분들에게 지금 내가 배우로서 더 성장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다. 이런 의미에서 '모차르트!'는 남다른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모차르트!'는 오는 8월 23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