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모, 입 열었다 "故구하라 누구보다 애틋"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7.23 11:16 / 조회 : 151296
image
/사진제공=JTBC


세상을 떠난 걸그룹 카라 멤버 겸 배우 구하라의 생모가 처음으로 카메라 앞에 서서 입장을 밝혔다.

고 구하라 생모는 23일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를 통해 자신의 모습을 직접 내비칠 예정이다.

생모는 현재 고 구하라 친오빠인 구호인 씨와 상속재산 심판 청구 소송으로 다투고 있는 중이다. 지난 1일 광주지방법원 제2가사부 심리로 진행된 상속재산 분할 심판청구 소송 심문기일에 참석한 구호인씨는 '구하라법'이 하루빨리 제정돼야 한다고 강조했고 생모는 법정에 참석하지 않았다.

구씨 측은 모친이 구하라의 재산 증여에 기여한 부분이 얼마나 되는지를 입증하기 위한 절차로 증인 신문을 선택하고 구하라의 친고모와 강지영의 아버지, 그리고 구하라의 친구 A씨의 증인 채택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재판부는 생모 측의 채택 반대에도 결국 채택을 받아들였다.

이런 가운데 생모는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을 만나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생모는 생전 딸(고 구하라)과 누구보다 애틋한 사이였으며, 유족도 모르는 모정을 나눴다고 주장했다. 제작진은 이에 더해 생모 측의 주장이 재산 분할 소송에서 어떤 의미를 띄게 될지를 짚어볼 계획이다.

또한 제작진은 생전 구하라가 작성한 일기장을 확인했다. 제작진은 "(일기장에는) 생모를 향한 상반된 정서와 그의 속내가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라고 밝혔다.

구하라는 지난 2019년 11월 24일 향년 28세 나이로 세상을 떠나며 모두를 슬프게 만들었다. 현재 고인은 경기 성남시 분당 스카이캐슬 추모공원에 영면해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