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리뷰] '알칸타라 9승+박건우 역전포' 두산, SK에 전날 패배 설욕

잠실=심혜진 기자 / 입력 : 2020.07.15 21:47 / 조회 : 487
image
두산 선발 알칸타라.
두산 베어스가 투타 조화에 힘입어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두산은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와의 경기서 7-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2연패에서 탈출했다. SK는 3연승에 실패했다.

두산 선발 알칸타라는 6이닝 8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2실점 호투로 11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만들어냈다. 시즌 9승을 수확했다. 키움 요키시와 다승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반면 SK 선발 핀토는 5이닝 9피안타(1피홈런) 2볼넷 5실점을 기록하고 시즌 5패째를 떠안았다.

타선에서는 김재환이 3안타 2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박건우와 페르난데스, 최주환, 허경민도 멀티히트로 힘을 보탰다. 특히 박건우는 역전 솔로포로 결승타 주인공이 됐다.

image
두산 박건우.


4회까지는 팽팽하게 흘러갔다. 서로 점수를 주고받았다. SK가 3회 이현석과 정현의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1, 3루서 최지훈의 희생플라이, 최정의 적시타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두산도 바로 추격에 나섰다. 4회말 김재환과 최주환이 연속 안타로 기회를 만들어냈다. 그리고 허경민의 적시타, 박세혁의 1타점 내야 땅볼이 나오면서 2-2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5회부터 두산으로 분위기가 넘어갔다. 흐름을 탄 두산이 역전까지 만들어낸 것이다. 5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박건우의 벼락같은 홈런이 나왔다. 핀토의 4구째 140km 투심을 받아쳐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시즌 6호. 1사에서 오재일의 2루타, 김재환의 볼넷으로 추가 득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어 최주환의 적시타가 터졌다. 허경민의 내야 안타로 만들어진 1사 만루에서는 박세혁의 우익수 희생플라이가 나와 격차를 더 벌렸다. 점수는 5-2.

두산의 기세는 계속됐다. SK 불펜도 공략했다. 6회말 2사 1, 2루서 김재환이 바뀐 투수 박희수를 상대로 싹쓸이 2루타를 작렬시켰다.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은 안타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