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뉴 "FFP는 죽었다! 수치스러운 결정"...맨시티 판결에 분노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7.15 10:01 / 조회 : 181
image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토트넘 홋스퍼 조세 모리뉴 감독이 맨체스터 시티의 유럽축구연맹(UEFA) 징계 철회 소식에 분노했다.

스포츠중재재판소(CAS)는 13일 공식 채널을 통해 맨시티의 UEFA 징계 철회를 발표했다. 이로써 맨시티는 2020/2021시즌과 2021/202시즌에 문제없이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할 수 있게 됐다.

당초 맨시티는 재정적페어플레이(FFP) 규정 위반 혐의로 UEFA로부터 향후 두 시즌 유럽대항전 출전 금지 징계 및 3천만 유로(약 407억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그러나 CAS의 이번 판결로 맨시티의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출전이 가능해졌다. 벌금도 1천만 유로(약 136억원)로 줄었다.

모리뉴 감독은 "수치스러운 결정"이라고 했다.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을 앞둔 그는 "그들이 피해자일 수도 있고 아무 것도 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 아무 것도 아닌 일에 수백만 파운드를 지불한 피해자다"며 "나는 FFP 규정의 끝이 될 거라 생각한다. 만약 맨시티가 죄를 짓지 않았다면, 그 결정은 수치다. 맨시티가 죄를 지었어도 그 결정은 수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나는 맨시티가 죄를 짓지 않았다고 간주하고 그들이 단 1파운드도 내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게 아니라면 유럽대항전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아야 한다. 과거 다른 클럽들도 비슷한 상황이 있었다. 그 결과를 알고 있을 것이다. 차라리 서커스장에 문을 열고 모두가 즐기게 하는 편이 나아 보인다. 언제든지 무료로 들어가고 나올 수 있게 말이다"고 FFP 규정에 대해 비꼬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