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걸' 최효진PD "스윙스·더콰이엇·루플라·AB6IX 대결 감사..마미손 아낀다"(인터뷰③)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7.10 08:00 / 조회 : 893
image
엠넷 '굿걸' 최효진PD /사진=CJ ENM


최효진PD(37)가 '굿걸' 대결에 참여한 수많은 가수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최효진PD는 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에서 스타뉴스와 만나 엠넷 '굿걸'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굿걸'은 언더그라운드 래퍼부터 현역 아이돌, 인기 최정상 아티스트까지 여자 힙합 R&B 뮤지션들이 FLEX(플렉스) 머니를 획득하기 위해 한 팀으로 뭉친 뒤, 엠넷이 제시하는 퀘스트의 상대팀과 화려한 쇼로 승부를 펼친 프로그램. 지난 2일 종영했다.

이 프로그램의 출연자 소녀시대 효연, 치타, 에일리, 제이미, 슬릭, CLC 장예은, 윤훼이, KARD 전지우, 퀸 와사비, 이영지는 매회 새로운 콘셉트의 무대를 보여줬다. 이들은 국내 여성 뮤지션들의 다채로운 가능성과 실력을 자랑했다.

image
/사진=엠넷


image
/사진=엠넷


'굿걸'은 고정 크루들 간의 대결은 물론, 새로운 대결 상대를 만나며 다양한 무대를 즐겼다. 첫 퀘스트 대결 상대로 스윙스, 한요한, 기리보이, 릴타치, 두 번째 퀘스트 대결 상대로 마미손, 나플라X루피, 리듬파워, 세 번째 퀘스트 대결 상대로 효린, 라비, 오마이걸 미미·유아, AB6IX가 등장했다.

최PD는 많은 대결 상대의 출연에 "더콰이엇까지 나와주고 너무 고마웠다. 더콰이엇은 이영지 말고도 '굿걸' 모든 멤버들에게 전반적으로 도움을 많이 줬다. 시청자들이 '굿걸' 크루의 팬이 된 상태에서 다른 가수가 대결 상대로 나와줬는데 쉬운 일이 아니었을 거다. 그래도 스윙스 등 크루들이 음악적 자신감이 있었다. 많은 분들이 와서 최선을 다해 프로그램을 즐겨주고 스스로도 재미있어 했다"고 말했다.

image
/사진=엠넷


이어 그는 "스윙스가 녹화 이후 '누난 유쾌해'라고 해주더라. 신곡으로 선뜻 대결을 한 것도 쉽지 않을 텐데 효린, 라비, 오마이걸, AB6IX도 너무 고마웠다. 나플라, 루피, 리듬파워도 고맙다"며 "가수들이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공연이 없었는데, '굿걸'로 무대를 해서 자기들이 감사하다고 얘기해주더라. 그 말이 오히려 고마웠다"고 전했다.

'굿걸' 중 마미손의 등장이 유쾌한 웃음을 줬다. 최PD는 "마미손은 나랑 '쇼미더머니 777'을 하며 생긴 부캐릭터다. 마미손이 당시 나와 가면 색깔과 콘셉트를 고민하고, 가면을 언제 벗을지 등 의 작전도 많이 짰다. 마미손의 어머니로서 마미손은 내가 굉장히 아끼는 친구다. 우리 프로그램에 와줘서 재미있게 만들어주고 갔다"고 애틋함을 과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