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고은아 "유튜브 수익 배분, 남동생 미르가 많이"[별별TV]

여도경 인턴기자 / 입력 : 2020.07.08 23:56 / 조회 : 483
image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에서 고은아가 가족과 함께하는 유튜브의 수익 배분에 대해 밝혔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탁재훈, 고은아, 이은결, 빅터한이 함께하는 재능만큼은 타고났지만 정신세계는 지구를 뿌시고 나가버린 ‘도른자’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김국진은 고은아에게 "수익 배분은 어떻게"라고 물었다. 고은아는 "얼마 전에 이름을 바꿨다. '미르방'에서 '방가네'로 바꿨다. (미르가) 다 같이 나오는데 너무 자기 이름을 내세우는 건 아니라고 하더라. 수익은 어떻게 됐든 남동생이 많이 가져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근데 언니나 제가 생활비가 부족하면 더 많이 챙겨주려고 한다"라며 유튜브에 얽힌 이야기를 전했다.

김구라는 "명문화되지 않으면 위험하다. 정확하게 해야 한다. 3:3:4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