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폭로, 팬도 등돌린 지민→설현까지 튄 불똥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0.07.06 09:16 / 조회 : 17124
image
AOA 권민아(왼쪽부터), 지민, 설현 /사진=스타뉴스


전 멤버 권민아의 폭로로 불화설에 시달리고 있는 그룹 AOA(에이오에이)가 결국 주동자 지민의 연예계 활동 중단으로 문제를 마무리 지었다. 이런 가운데 지민과 절친으로 알려진 멤버 설현에게도 불똥이 튀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 4일 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리더 지민의 탈퇴와 연예 활동 중단을 공식화했다. 이와 함께 이번 사안과 관련해 모든 상황에 책임을 통감하고 아티스트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고개 숙였다.

이는 앞서 지난 3일 권민아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0여 년 간 리더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고, 이로 인해 수 차례 극단적 시도를 했다고 폭로하며 벌어진 일이다. 특히 권민아는 상세한 괴롭힘 묘사와 손목의 자해 상처까지 공개하며 대중에게 적잖은 충격을 안겼다.

권민아의 폭로에 지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소설"이라는 글을 적으며 네티즌의 비판을 받았다. 폭로가 계속되며 지민은 멤버와 매니저를 대동해 권민아를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지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안하고 죄송하다. 다 제가 팀을 이끌기에 부족했기 때문이다. 잘못했으며 후회와 죄책감이 든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그러면서 "울다가 빌다가 다시 울다가 그럼에도 그동안 민아가 쌓아온 나에 대한 감정을 쉽게 해소할 수는 없는 거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권민아는 "빌었다니?"라며 "그런 사람이 숙소에 남자를 데리고 와서 XX했느냐"라는 말을 덧붙여 파장을 키웠다.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image
/사진=AOA 갤러리


지민은 AOA 내에 팬덤 상위권 멤버였지만, 사태가 뜨거워지며 팬들도 지민에게 등을 돌렸다. 지난 4일 AOA 팬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AOA 갤러리는 "리더 신지민 양의 지지를 철회하겠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팬들은 "한 사람의 인권을 처절하게 짓밟으며 양심의 가책조차 느끼지 못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도 하지 않는 신지민 양의 모습을 보며 참담한 심정을 감출 길이 없다"며 퇴출을 요구했다.

특히 권민아가 "적어도 거짓말은 하지 말았어야지. 죽어서 똑같이 되돌려줄게. 제 집에 있었던 모든 눈과 귀들 당신들도 똑같아. 신지민 언니 복 참 많다 좋겠다. 다 언니 편이야 언니가 이겼어 내가 졌어. 결국 내가 졌어"라고 분노를 드러내며 네티즌들의 시선은 나머지 멤버들에게도 쏠렸다.

그중에서도 평소 SNS와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지민과 남다른 우정을 뽐내온 설현에게 크게 불똥이 튀었다. 두 사람은 자주 함께 여행을 다니는가 하면, 우정 타투까지 할 만큼 깊은 사이임을 드러내왔기 때문이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두 사람의 우정에 대한 글들이 올라오며 설현을 향한 비판으로 이어지고 있다. 같은 멤버이자 지민과 남다른 우정을 자랑한 사이임에도 권민아의 괴롭힘을 방관했던 것 역시 큰 잘못이라는 이유에서다.

반면 일각에서는 단순한 우정으로 설현을 손가락질할 수 없다며 비난을 자제하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