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손흥민 도움-케인 만회골' 토트넘, 셰필드에 1-3 완패 '9위 추락'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7.03 03:53 / 조회 : 889
image
3일 셰필드전에 출전한 손흥민. /사진=AFPBBNews=뉴스1
토트넘의 4위권 진입이 쉽지 않아 보인다.

토트넘은 3일 잉글랜드 셰필드의 브라몰 레인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우세한 경기를 치렀지만 상대 골망을 흔들 수 있는 마무리가 부족했다. 오히려 전반 31분 셰필드의 미드필더 베르게에게 결승골을 얻어맞은 뒤 완전히 무너졌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12승 9무 11패(승점 45)를 기록하게 됐다. 리그 순위도 8위에서 9위로 추락했다. 승점 3을 추가한 셰필드가 8위를 차지했다. 토트넘과 다음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할 수 있는 4위 첼시(승점 54)와 격차가 상당하다. 토트넘의 4위권 진입도 힘들어졌다.

토트넘의 무리뉴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케인이 원톱으로 출격했고, 베르바윈이 2선에 배치됐다. 손흥민과 모우라는 좌우 측면자원으로 나섰다. 포백은 왼쪽부터 데이비스와 다이어, 산체스, 오리에였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image
토트넘전에 골을 기록한 베르세(왼쪽). /사진=AFPBBNews=뉴스1
초반부터 셰필드의 공격이 날카로웠다. 전반 1분 오른쪽 미드필더 발독이 슈팅을 날려 토트넘 골문을 위협했다. 토트넘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18분 손흥민이 기회를 잡았다. 상대 수비수가 오리에의 크로스를 걷어낸다는 것이 손흥민의 몸에 맞았다. 하지만 공에 힘이 없었다. 셰필드의 핸더슨 골키퍼가 쉽게 잡아냈다.

전반 23분 케인의 슈팅, 전반 28분 시소코의 슈팅 모두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전반 30분에는 케인 프리킥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크게 벗어났다. 하지만 토트넘의 공격 분위기가 금방 식었다. 전반 31분 베르게가 정확한 오른발 슈팅을 때려내 골문을 갈랐다.

토트넘도 1분 뒤 케인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비디오판독 끝에 골이 취소됐다. 케인이 공을 잡기 전, 상대 수비수가 걷어낸 공이 모우라의 팔에 맞았기 때문이다. 주심도 케인의 골이 아닌 모우라의 핸들링 반칙을 선언했다.

image
토트넘의 무리뉴 감독(오른쪽). /사진=AFPBBNews=뉴스1
후반을 0-1로 시작한 토트넘은 좀처럼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했다. 후반 11분 베르바윈을 빼고 라멜라를 투입해 변화를 줬다. 셰필드도 맥골드릭 대신 무세를 들여보냈다. 효과를 본 쪽은 셰필드였다. 후반 24분 무세가 추가골을 뽑아냈다. 상대의 패스 플레이에 토트넘의 수비진이 무너졌고, 무세가 스티븐스의 패스를 받아 쉽게 차 넣었다.

다급해진 토트넘은 오리에와 시소코 대신 알리와 은돔벨레를 투입했다. 하지만 상대 수비벽을 공략하지 못했다. 후반 31분 케인은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었으나, 앞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무리뉴 감독은 베르통언까지 집어넣었다. 하지만 셰필드가 맥버니의 골을 앞세워 세 골차로 달아났다.

토트넘은 후반 44분 케인이 만회골을 넣었지만 추격이 상당히 늦은 시점이었다. 이날 손흥민은 슈팅을 1개도 날리지 못했지만, 케인의 골을 도와 도움을 기록했다.

image
3일 셰필드전에 출전한 다이어. /사진=AFPBBNews=뉴스1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