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후 "나는 게이다" 고백한 선수, 현역들 '커밍아웃' 독려 "지지 필요해"

한동훈 기자 / 입력 : 2020.06.30 04:47 / 조회 : 4858
image
토마스 비티 SNS 캡처.
과거 헐시티에서 뛰었던 영국 축구선수 토마스 비티(34)가 현역 선수들의 '커밍아웃'을 독려했다.

영국 '더 선'은 29일(한국시간) "팬들의 시선 때문에 동성애자 선수들이 커밍아웃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티가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더 선에 따르면 비티는 이미 지난 주 자신이 동성애자라고 공개적으로 선언했다. 더 선에 따르면 영국의 동성애자 축구선수는 1990년 저스틴 파사누 이후 비티가 처음이다.

헐시티 유스 출신인 비티는 프리미어리그 데뷔에는 실패하고 캐나다와 싱가포르 등에서 현역으로 뛰었다. 2015년 은퇴했다.

비티는 "나는 내가 현역일 때 커밍아웃은 꿈도 꾸지 못했다. 나는 내 성적 정체성과 축구 둘 중 하나를 포기해야만 했다"고 돌아봤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왓포드 스트라이커 트로이 디니가 "모든 축구 팀에 적어도 동성애자 한 명은 있다"고 폭로한 바 있다. 디니는 "그들은 단지 자신이 첫 번째로 커밍아웃하는 선수가 되기 싫어서 숨 죽이고 있을 뿐"이라 주장했다.

비티는 이에 대해 사회의 시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비티는 "동성애가 불법인 국가도 있다. 이런 저런 이유로 동성애자 선수들은 스스로를 억압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티는 이어서 "요즘 클럽하우스에는 정말 다양한 인종이 섞여 있다. 이런 곳에서 차별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 목소리를 높였다. 비티는 "나와 비슷한 처지에 있는 사람들에게 더욱 많은 지지가 필요하다"며 호소했다.

더 선은 "비티가 자신의 커밍아웃으로 인해 다른 동성애자 선수들도 용기를 얻어 그렇게 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비티는 "나는 겨우 3달 전에서야 내 가족과 친구들에게 비밀을 털어놨다. 동성애자 선수들을 위한 내 공개적인 여정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 각오를 다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