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LG 베테랑 투수 송은범, 타구에 허벅지 맞아 교체

잠실=신화섭 기자 / 입력 : 2020.06.25 21:25 / 조회 : 800
image
LG 투수 송은범(가운데)이 투구 도중 타구에 맞아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사진=뉴스1
LG 베테랑 투수 송은범(36)이 투구 도중 타구에 맞아 교체됐다.

송은범은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 더블헤더 2차전에서 전병우의 타구에 왼쪽 허벅지를 맞았다.

팀이 5-0으로 앞선 7회초부터 선발 차우찬에 이어 등판한 송은범은 박동원과 허정협, 김혜성에게 잇달아 안타를 맞아 1점을 내줬다. 계속된 무사 2, 3루에서 전병우의 타구에 허벅지를 다쳤다. 투수 앞 내야 안타로 그 사이 3루주자 허정협이 홈을 밟아 스코어는 5-2가 됐다.

송은범은 곧바로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으며 더그아웃으로 돌아왔고, 진해수가 마운드에 올랐다. LG 관계자는 "현재 얼음찜질 중이며, 병원 진료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