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살' 이영애 "자존감 떨어져.." 고백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6.19 18:26 / 조회 : 234363
image
배우 이영애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영애가 춘사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19일 열린 제25회 춘사영화제에서 이영애가 '나를 찾아줘'로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영애는 "너무너무 기쁩니다. 너무너무 감사드리고요. 지금까지 받았던 그 어떤 상보다 지금이 가장 뜻깊고 떨립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영애는 "춘사영화제 관계자 분들, 쟁쟁한 여배우들 사이에서 저를 뽑아준

심사위원에게 감사드린다. 제가 너무 오랜만에 영화를 했기 때문에 자존감이 많이 떨어졌나봐요. 이렇게 뽑아주셔서, 저도 다시 영화를 해도 되겠구나 생각이 드네요"라고 밝혔다.

이영애는 "김승우 감독님, 워너 브라더스 대표님 감사드린다. 제가 오랜만에 한다고 '친절한 금자씨'때 했던 그 스태프가 모이셨다. 그 쟁쟁한 스태프 덕분에 이 자리에 있는 것 같다"라며 "제 기도 제목이 엄마의 역할 아내로서 역할 배우로서 역할 3박자를 잘 하게 해달라고 기도 드리는데 그 기도가 조금이라도 춘사영화제 덕분에 이뤄진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제25회 춘사영화제는 확산 우려로 일반 관객 참석을 제한하고, 철저한 코로나 방역 대책을 마련하여 '방역 시상식'으로 진행됐다.

춘사영화제는 감독들이 심사하고 수여하는 감독상이 최고상인 유일한 영화제로서, 감독들만으로 구성된 제25회 춘사영화제 심사위원회는 영화감독 심재석, 신승수, 한국예술종합학교 전 총장인 박종원 감독, 전 영화아카데미 원장 유영식 감독, 부지영 감독, 배우이자 영화감독 구혜선 등 총 6인으로 구성됐다.

춘사영화제는, 한국 영화 개척자인 춘사(春史) 나운규를 기리기 위해 1990년대부터 개최되고 있으며 여타 영화제의 상업주의적 경향을 극복하고 창의성, 예술성, 민족성을 바탕으로 하는 영화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