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약속' 길용우, 이칸희 쓴 친권포기각서에 "죄스러워"[별별TV]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0.06.15 20:26 / 조회 : 769
image
/사진= KBS 2TV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 방송 화면


'위험한 약속'에서 길용우가 이칸희가 쓴 친권포기각서를 김나운에게 보여주었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는 주주총회를 앞두고 최명희(김나운 분)가 한광훈(길용우 분)에게 과거 연두심(이칸희 분)이 쓴 '친권포기각서'를 보여주었다.

이날 최명희는 "당신 아직 그 여자 마음에 두고 있나. 당신 대답에 따라 오늘 주총 결과가 달라진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광훈은 과거 연두심이 쓴 '친권포기각서'를 보여주며 "이런 걸 쓴 사람한테 내가 어찌 죄스럽지 않을 수 있겠나. 내 아버지가 지훈이(이창욱 분)와 그 사람 인생을 짓밟았다. 당신도 여자지 않나"라고 말했다.

최명희는 "그래서 그 여자랑 다시 시작할 거냐"라고 물었고 한광훈은 "둘 다 가정이 있는 사람이다. 그 가정을 깰 생각은 없으나 우린 이미 더 이상 부부로 살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최명희와의 이별을 예고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