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지켜본 그 경기' LG 선수들도 한화 연승 반겼다 [★잠실]

잠실=김우종 기자 / 입력 : 2020.06.15 11:14 / 조회 : 944
image
LG 선수단.
한화의 18연패 탈출 소식에 안도(?)의 숨을 내쉰 또 다른 팀이 있었으니 바로 LG였다. LG가 좀 더 편안한 마음으로 대전 원정을 떠날 수 있게 됐다.

LG 트윈스는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주중 3연전을 치른다.

LG가 전날(14일) 잠실 롯데전을 앞두고 준비를 하는 동안 이글스파크에서는 '모두가 지켜본 그 경기' 바로 두산-한화전이 열리고 있었다.

경기가 한창인 오후 2시 30분께, 잠실구장에서는 류중일 LG 감독이 취재진과 인터뷰에 임하고 있었다. 류 감독은 이번 주 한화전을 앞둔 것에 대해 "감독, 선수, 프런트도 얼마나 힘이 들겠나. 물론 남의 팀을 걱정할 건 아니지만 빨리 연패를 끊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삼성 시절, 선동열 전 삼성 감독이 연패에 빠져 있는 KIA와 맞붙기에 앞서 '연패를 끊고 우리(삼성)와 맞붙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다. 그때는 이해를 못했는데, 지금 제 심정이 그렇다"면서 내심 한화전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

그리고 류 감독의 바람대로 한화는 연패 탈출과 동시에 두산전에서 2연승에 성공했다.

사령탑은 물론 LG 선수들도 보다 안도한 상태에서 한화전에 임할 수 있게 됐다. 오지환은 14일 경기 후 한화의 승리 소식에 "저도 사실 한화가 연패를 끊고 만났으면 했다. 팀원들끼리도 그런 이야기를 나눴다. 아무래도 편안한 상태에서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도 한 주를 마무리하는 경기에서 승리해 좋은 분위기로 갈 수 있을 것 같다. 오늘 경기 초반 타자들도 안 좋다가 후반에 좋아졌다. 괜찮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LG는 허리 통증으로 롯데와 3연전에 결장했던 라모스가 동행할 예정이다. 류 감독은 "15일 이동하기에 앞서 타격 훈련을 할 거라는 보고를 받았다"면서 "16일 경기에서 선발로 나설 수 있을 지 지켜본 뒤 판단하려 한다"고 전했다.

주말 최종전에서 승리하며 단독 2위로 올라선 LG는 한화전을 소화한 뒤 주말에는 '서울 라이벌' 두산과 진검 승부를 벌인다. 과연 LG가 대전에서도 계속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까.

image
LG 라모스. /사진=뉴시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