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 성희롱 논란에 결국 직접 사과..여론 돌아설까[종합]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6.12 06:34 / 조회 : 16817
image
양준일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가수 양준일이 성희롱 논란에 대해 결국 직접 사과했다.

양준일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어로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지난 3일 '재부팅 양준일' 라이브 방송 도중 보인 내 행동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며 "내가 한 말로 시청자들에게 불편함을 준 것, 내 말이 성적 편견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것도 충분히 알고 있다"고 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스태프에게 개인적으로 내가 한 말에 대해 사과했고, 공개적으로도 사과하고 싶다. 또한 내게 많은 걸 기대했던 퀸즈&킹즈에게도 사과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양준일은 지난 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여성 스태프가 남자 친구가 없다고 하자 "성격 급한 남자분들 어서 채팅 달라. 가릴 처지가 아니라고 한다"며 "새 차를 중고차 가격에 살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방송 이후 일각에서는 이 발언을 두고 성희롱이라며 문제를 제기해 논란이 불거졌다.

결국 제작진은 뒤늦게 영상을 삭제하고 지난 10일 "양준일 선배님은 특정 성별에 의미를 두지 않은 발언이었지만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임을 인지했으며 곧바로 당사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제작진의 사과문은 오히려 독이 됐다. 논란의 여지가 있는 발언을 한 양준일이 아닌 제작진이 사과를 했으며 사과문에 적합하지 않은 경고성 문구의 삽입, 성희롱성 발언이 나온 이유를 '편안한 분위기'라고 밝히며 변명으로 일관한 점 등이 적절하지 못했다며 비난이 이어졌다. 자신을 향한 논란이 거세지는 가운데 양준일은 자신의 SNS를 통해 광고 인증샷을 올리는 등 여론을 생각하지 않은 행동을 보여 대중을 더욱 실망하게 만들었다.

비난이 거세지자 양준일은 지난 11일 프로젝트 100을 통해 심경을 고백하기도 했다. 문제가 된 중고차 발언에 대해 "내 자신에 대해 시동이 잘 안 걸리는 중고라고 말했고 시든 꽃이라고 했다"고 해명했다. 다만 프로젝트 100은 공개적인 플랫폼이 아닌 구독을 신청한 일부 팬들만 볼 수 있는 공간이며, 심오한데 뒤죽박죽인 내용 탓에 양준일의 심경과 생각을 100% 이해하기 힘들었다.

결국 양준일은 공개적인 플랫폼을 통해 직접 사과했다. 논란이 불거진 지 약 10일 만이다. 양준일이 다시 소환돼 전성기를 누릴 수 있었던 데에는 팬들과 한국을 대하는 그의 진심이 큰 역할을 차지했었다. 양준일이 논란을 이겨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