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 이초희에 사랑 고백 '설렘'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6.07 08:45 / 조회 : 530
image
/사진제공=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이상이가 이초희를 향한 마음을 고백하며 안방극장을 달콤하게 물들였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본팩토리) 41회, 42회에서는 이상이(윤재석 역)가 이초희(송다희 역)를 향한 진실된 마음을 고백하며 시청자들을 현실 멜로에 흠뻑 빠져들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윤재석(이상이 분)이 송다희(이초희 분)를 향해 무한 직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다희가 시험 끝나는 시간에 맞춰 데리러 가는가 하면 시험을 못 봤다고 자책하는 그녀에게 장난을 치며 고기를 먹이는 등 귀여운 위로를 건넨 것. 또한 자전거 라이딩을 하고 싶었다는 송다희의 말에 재빨리 비번을 바꾸며 데이트 약속을 잡아 안방극장에 설렘을 불어넣었다.

이밖에 초연(이정은 분)은 송영달(천호진 분)이 봉사활동에서 불렀던 노래를 회상, 씁쓸한 감정에 빠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더욱이 송영달에게 동생이 있다고 들었던 터.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그의 뒤를 알아봤으나 동생이 잘 살아있다는 장옥자(백지원 분)의 말에 서운함과 복잡한 마음을 보여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김지훈(문우진 분)은 아빠 김승현(배호근 분)과 캠핑 약속을 잡고 기쁨에 사로잡혀 엄마 송가희(오윤아 분)에게 들뜬 마음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약속 시간에 나타나지 않은 아빠에 실망감을 느끼며 유도장으로 발길을 돌렸다. 박효신(기도훈 분)을 본 후 눈물을 터트린 김지훈은 사연을 털어놓았고, 그는 김지훈을 위해 집 옥상서 캠핑을 열었다. 아들을 찾기 위해 동분서주하던 송가희는 옥상 위에서 단란하게 캠핑을 벌이고 있는 박효신과 아들 김지훈의 모습을 본 후 복잡한 마음에 사로잡혀 안타까움을 배가시켰다.

이후 송가희는 아들에게 상처만 안긴 전남편을 찾아가 긴장감을 드높였다. 허탈한 한숨과 원망 섞인 눈빛을 보내는가 하면 바리캉을 들고 그를 위협, "한 번만 더 우리 지훈이 눈에서 눈물 빼면 그땐 니 정수리에 8차선 뚫어줄 거니까 조심해"라며 아들 김지훈을 건드린 것에 대한 경고를 전했다.

또한 방송 말미에는 송다희에게 고백하는 윤재석의 모습이 그려져 심박수를 높였다. 비번을 갑자기 바꿔 미안하다며 동료 의사에게 전화하는 윤재석의 모습을 송다희가 목격, 그간 윤재석이 자신에게 보인 친절이 오버랩되며 묘한 감정을 느낀 것. 송다희는 "사돈, 나 좋아해요?"라고 윤재석에게 물었고, 그녀의 신발끈을 묶어주던 윤재석은 자신의 마음을 인정 "나 사돈 좋아해요. 것도 아주 많이"라며 진심을 고백해 안방극장에 달달한 멜로의 기운을 불어넣었다.

한편 이상이가 이초희를 향한 진실된 마음을 고백, 이들이 어떤 관계의 변화를 맞이할지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7일 오후 7시 55분에 43회, 44회가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