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새' 김보라 감독, 감독상 수상 "영화처럼 신기하고 아름다운 여정" [2020 백상예술대상]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6.05 19:06 / 조회 : 832
image
영화 '벌새'를 연출한 김보라 감독 /사진=JTBC '제 56회 백상예술대상' 방송화면 캡처


영화 '벌새'를 연출한 김보라 감독이 2020년 제 56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감독상을 수상했다.

5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 7홀에서 제 56회 백상예술대상이 개최됐다. 신동엽, 배수지, 박보검이 3년 연속 MC를 맡았다. 이번 백상예술대상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이날 영화부문 감독상 후보에는 '벌새'의 김보라 감독,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남산의 부장들'의 우민호 감독, '생일'의 이종언 감독, '블랙머니'의 정지영 감독이 이름을 올렸다.

발표 결과 '벌새'의 김보라 감독이 감독상 수상 영예를 안았다. 김보라 감독은 "정말로 예상을 못했다. 김새벽 배우님이 상을 받으실 때 너무 먹먹했다. 모든 배우, 스태프들이 이 작은 영화에 마음을 담아서 해줬기 때문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영화는 6~7년 동안 힘겹게 준비했던 영화다. 이 영화를 진행하는 동안 저를 빋어준 부모님, 가족들 너무 감사하다. 작은 영화를 전심으로 관객 여러분들께 감사하다. 영화를 준비하면서 영지 대사처럼 기쁜 일 같이 있었고, 세상이 신기하고 아름다운 여정이었다.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