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 치열한 권력다툼 속 역대급 예언..궁금증↑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0.06.05 15:20 / 조회 : 256
image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권력을 쟁취하기 위한 본격적인 암투를 예고, 기대감을 높인다.

오는 6일 방송되는 TV조선 토일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연출 윤상호 제작 빅토리콘텐츠, 하이그라운드)에서 박시후(최천중 역), 고성희(이봉련 역), 전광렬(흥선대원군 이하응 역), 성혁(채인규 역), 김승수(김병운 역)가 각자 이루고 싶은 바를 위해 본격적인 움직임을 시작한다.

앞서 최천중(박시후 분)(은 왕의 교지를 무시하고 유접소(조선의 보육원)를 허물려고 하는 김문일가를 막기 위해 나섰지만, 총공격에 결국 무릎 꿇고 말았다. 특히 지난 방송 말미 머리를 맞고 쓰러진 최천중의 앞에 채인규(성혁 분)가 비웃듯 내려다보고 있는 모습이 그려져 이번 주(6일) 방송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불렀다.

6회 예고에서는 채인규에게 고문받고 있는 최천중의 모습이 이목을 끈다. 채인규가 “천중아 미안하다. 네 아버지를 죽여서”라고 비웃듯 말하는가 하면, 이를 듣고 울부짖는 최천중이 포착된 것. 그러나 이내 모두가 모인 연회장에서 “미천한 소신이 감히 용의 존안을 뵈옵니다!”라고 외치며 최천중이 멀쩡하게 등장해 그가 어떤 일들을 벌이고 있는 것인지, 예측할 수 없는 최천중의 큰 그림에 안방극장의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언제나 복종하던 김병운(김승수 분)에게 저주와도 같은 예언을 쏟아내는 이봉련(고성희 분)과 장동김문의 수장 김좌근(차광수 분)에게 살려 달라 엎드려 빌고 있는 이하응(전광렬 분)의 의문스러운 상황이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유발한다.

6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