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영자 "치매 母, 코로나19로 3개월째 못 봐"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0.06.05 13:59 / 조회 : 310
image
/사진제공='신상출시 편스토랑'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개그우먼 이영자가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고백했다.

5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10번째 주제 '면역력 밥상' 메뉴 대결이 펼쳐진다.

최근 녹화에서 이영자는 라미란, 김원희, 문근영 등 여배우들이 사랑한 보양식 맛집을 찾았다. 그곳은 상황버섯을 끓인 국물, 타우린이 많은 문어, 건강한 지방이 많은 오리의 '문어오리전골'이 대표 메뉴였다.

이영자는 "언젠가 꼭 오려고 아낀 집이다. 나중에 산후조리 할 때 와야겠다 했는데 평생 못 올 것 같아서 왔다"고 유쾌한 농담을 건네며 본격적인 보양식 '먹방'에 돌입했다.

이어 이영자는 늘 그렇듯 식당을 찾은 손님들과 자연스럽게 소통하기 시작했다. 특히 모녀 손님과 대화를 하던 중,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전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앞서 이영자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을 통해 어머니가 치매를 앓고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모녀 손님은 "딸이 해외를 자주 다니는 직업이라,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지만 2주간 자가격리를 했었다"고 밝혔다. 이에 이영자는 "우리 어머니의 치매가 시작됐다. 병원에 계신데, 그 병원은 코로나19가 시작된 1월부터 아무도 못 오게 닫았다. 차단이 됐다. 엄마 못 본지가 3개월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영자는 "오늘 본 엄마가 누구에게나 있는 기회가 아니다. 있을 때 잘 해야 한다. 따님이 부럽다"며 가슴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또 보양식을 다 먹은 뒤 이영자는 "엄마를 만날 수 있게 되면 꼭 대접하고 싶다. 꼭 또 오겠다"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는 전언이다. 5일 오후 9시 50분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