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바셋, ‘소잘라떼’ 출시

채준 기자 / 입력 : 2020.06.04 11:22 / 조회 : 254
image
/사진제공=매일우유


폴 바셋이 유당을 제거한 유당분해 우유를 사용한 ‘소잘라떼’를 출시했다. 6월 1일 출시된 소잘라떼는 매일유업의 ‘소화가 잘되는 우유’를 사용한다.

매일유업의 ‘소화가 잘되는 우유’는 우유 속 유당을 제거한 락토프리 우유다. 우유를 마신 뒤 느낄 수 있는 복통의 원인인 유당을 제거했기 때문에 유당불내증이 있는 사람도 불편함 없이 음용할 수 있다. 유당불내증은 한국인 두 명 중 한 명이 경험하는 증상으로, 유당불내증을 앓고 있는 경우 유당 분해 효소인 ’락타아제’가 부족해 우유 속 유당를 소화하지 못한다. 이 때문에 우유를 마신 뒤 더부룩함과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이는 것이다.

폴 바셋에서는 우유가 들어간 제조음료 메뉴를 주문할 경우 오리지널 우유와 소화가 잘되는 우유, 저지방/무지방 우유를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었다. 소잘라떼 출시 후에도 이러한 우유 변경 옵션은 그대로 이용 가능하도록 했다.

폴 바셋 관계자는 “카페라떼 주문 시 ‘소화가 잘되는 우유’ 또는 ‘소잘우유’로 우유를 변경해 달라는 고객 요청이 많아, 이를 정식 메뉴로 출시한 것이다”고 전했다.

매일유업의 ‘소화가 잘되는 우유 오리지널’은 LF공법을 사용해 유당을 제거했다. 이는 미세한 필터를 이용해 유당을 제거하는 방식으로, 유당을 제외한 우유의 영양 성분은 그대로 보존하며 우유 본연의 맛을 살릴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편 매일유업은 올해부터 소화가 잘되는 우유의 매출 1%를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에 기부하기로 했다. 폴 바셋에서 소잘라떼를 이용하는 것만으로도 기부에 동참할 수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