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 탈출’ 광주, 다음 목표는 ‘승점 3점’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0.06.04 10:23 / 조회 : 230
image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연패 탈출에 성공한 광주FC가 승점 사냥에 나선다.

광주는 오는 7일 오후 7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 삼성과 하나원큐 K리그1 2020 5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K리그2를 제패하며 1부리그에 입성한 광주가 지긋지긋한 연패에서 탈출했다. 광주는 지난 라운드 울산현대와의 경기에서 엄원상의 득점에 힘입어 1-1 무승부를 기록, 첫 승점 확보에 성공했다.

승리를 거두진 못했지만, 광주에게 많은 것을 안겨준 경기였다. 1부리그가 주는 압박과 긴장 속에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던 광주는 우승 후보 울산을 상대로 적극적인 움직임, 패기 넘치는 플레이로 맞서며 K리그1에 적응했음을 알렸다.

가장 고무적인 건 선수들의 자신감 회복과 함께 광주의 공격력이 살아나고 있다는 점이다. 집중 견제를 받는 펠리페의 헌신적인 연계플레이 속에 부상에서 복귀한 엄원상의 측면 공격이 주효하며 공격에 활기를 띠었다.

지난해 리그 최소실점을 이끈 수비진의 정신력도 돋보였다. 자책골은 아쉬웠지만, 울산의 파상공세를 온몸으로 저지하며 추가 실점을 막아냈다. 골키퍼 이진형은 6개의 선방을 기록하며 경기수훈선수(MOM)에 선정되기도 했다.

광주의 다음 상대인 수원 역시 염기훈, 홍철, 김민우, 타가트 등 걸출한 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강호다. 상대 전적도 2승 5무 7패로 광주가 열세다.

하지만 최근 수원의 상황은 좋지 않다. 두 경기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으나 지난 라운드 승격팀 부산아이파크와 0-0 무승부를 거두는 등 득점에 약세를 보였다. 올 시즌 1승 1무 2패(3득점 4실점), 현재 8위에 올라있다.

자신감을 되찾은 광주는 이번 경기 역시 패기와 투혼으로 무장한다는 각오다.

박진섭 감독은 “경기를 치르며 1부리그에 맞는 광주만의 스타일을 찾아가고 있다. 선수들의 사기도 절정에 올라있는 상태”라며 “쉽지 않은 원정경기가 될 테지만 짜릿한 승리를 거둘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광주FC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