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대종상 신인상 주역의 美친 비주얼 "상의 의미 간직할 것"

박소영 기자 / 입력 : 2020.06.04 05:55 / 조회 : 326
image
/사진=정해인 인스타그램


배우 정해인이 대종상 영화제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소감을 전했다.

정해인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상의 의미를 오래도록 간직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수트를 입은 정해인의 모습이 담겼다. 정해인은 수상한 트로피를 손에 쥔 채로 미소 짓고 있다. 그의 깔끔하고 훈훈한 비주얼이 많은 이들의 시선을 끌었다.

이를 접한 다수의 네티즌들은 "너무 축하해요", "오늘 진짜 잘생겼더라", "더 승승장구하시길"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해인은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지난해 개봉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신인남우상을 수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