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전여빈, 대종상 남녀신인상 수상..울컥 [56th 대종상영화제]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6.03 19:23 / 조회 : 1800
image
정해인, 전여빈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해인과 전여빈이 대종상 남녀 신인상을 수상했다.

3일 오후 서울 그랜드 워커힐 시어터홀에서 이휘재, 한혜진 진행으로 56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정해인은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전여빈은 '죄많은 소녀'로 각각 남녀 신인상을 수상했다.

정해인은 "이 상은 제가 잘 해서가 아니라 앞으로 잘 하라고 주시는 상으로 알겠습니다 '유열의 음악앨범'을 함께 해준 정지우 감독님, 작가님과 김고은 배우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유열 선배님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했다.

image
정해인 / 사진=김창현 기자


이어 그는 "이 상의 의미에 대해서 앞으로 배우라는 직업을 가지고 연기하면서 가슴 속에 깊이 새기겠습니다"라며 "끝으로 언제나 제 든든한 휴식처이자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 회사 식구들, 팬 여러분 사랑합니다"라며 "영화 봐 주신 관객분들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전여빈은 수상 후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여빈은 "영상을 보니 그 당시가 생각나서 울컥했다. 저를 캐스팅 해준 김의석 감독님 감사드린다"라며 "배우 생활을 언제까지 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그 처음 마음 흐려지지 않도록, 혹은 변하더라도 잘 발전시키고 더 나아가는 배우 되겠습니다. '죄많은 소녀' 함께 해주신 선배님들, 동료들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image
전여빈 / 사진=김창현 기자


이번 시상식 작품상에는 '기생충', '극한직업', '벌새', '증인', '천문:하늘에 묻는다' 등 5개 작품이 후보에 올랐다.

한편 올해 대종상 영화제는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열리며 영화 관계자들만 참석했다. 옥주현 박봄 폴킴 써드아이 등이 축하 무대를 펼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