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NCT 127, '부부의 세계' 소환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6.02 09:13 / 조회 : 319
image
/사진=MBC에브리원


그룹 NCT 127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아슬아슬한 토크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NCT 127은 3일 오후 5시 MBC 에브리원과 MBC M에서 동시 방송되는 '주간아이돌'에서 거침없는 입담으로 대선배 은혁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NCT 127은 최근 신곡 'Punch(펀치)'로 밀리언셀러를 달성하며 'NCT 왕국'의 건재함을 보여줬다. 타이틀곡 'Punch'는 홀로 싸우는 외로운 순간을 이겨내겠다는 메시지를 담았으며, NCT 127만의 패기 넘치는 에너지가 느껴진다.

이날 NCT 127은 팬들의 애정을 듬뿍 받은 '127 Says' 코너 후일담을 공개했다. 지난 '127 Says'에서 마크는 '떨어져 있을 때 가장 보고 싶은 멤버'로 정우를 뽑고, 유타는 '지금 가장 사랑스러운 멤버'로 마크를 뽑아 얽히고설킨 에피소드를 밝혔다. 그들의 이야기를 가만히 듣던 도영은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라며 재치 있는 입담으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NCT 127은 'Punch Kick It!'을 통해 '주간아이돌' 사상 최초 강렬한 토크 한 방을 날렸다. 'Punch Kick It!'은 1 vs 1 배틀로 글러브를 끼고 멤버들간의 쌓였던 울분을 훌훌 털어내는 코너다. 특히 유타는 일촉즉발 토크 수위로 멤버들을 당황하게 했으며, 도영은 NCT 127 멤버가 아닌 예상 밖의 MC 은혁을 소환해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한편 '주간아이돌'은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화제성 리포트에 따르면 지상파 포함 수요일 42개 채널 비드라마 영역 TV 부분 15주 연속 TOP5에 이름을 올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