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입자' 예수정이 그린 엄마..그 감정의 깊이 [★신스틸러]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5.31 10:00 / 조회 : 559
image
배우 예수정 / 사진='침입자' 스틸컷


배우 예수정이 영화 '침입자'에서 감정을 폭발 시키며 엄마의 감정을 전했다.

'침입자'(감독 손원평)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송지효 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 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예수정은 '침입자'에서 서진의 엄마 역할을 맡았다. 25년 전 딸 유진을 잃어버린 그녀는 몸이 불편해서 걷지도 못하고 휠체어에 앉아서 지낸다.

그녀는 아들 서진에게 배려심 깊은 엄마이고 손녀 예나에게 다정한 할머니다. 딸을 잃은 상처는 종교로 치유하기 위해 다른 사람과 함께 종교활동도 열심히 한다. 그러던 엄마는 25년 만에 다시 딸 유진을 만난 이후 변한다.

예수정은 상처 입은 엄마의 모습은 물론, 딸 유진을 만난 이후 미묘하게 변한 모습까지 섬세하게 표현해 내며 영화에 긴장감을 더한다.

무엇보다 영화 후반 부, 동생 유진의 정체를 계속해서 의심하는 아들 서진을 향해 "25년 간 딸 잃어버린 여자로 살았다"라며 감정을 폭발 시킨다.

평범한 엄마에서, 상처받은 여자로 변하는 그 장면에서 배우 예수정의 연륜과 노련미가 드러난다.

65세의 나이에 영화와 드라마 그리고 무대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예수정은 그 이름만으로도 믿음이 가는 배우다. 그녀가 '침입자' 속에 그려낸 엄마의 감정은 영화에 서늘함을 더하며 관객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