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갑포차' 황정음X육성재X최원영, 그승 로또 대전 예고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5.28 15:01 / 조회 : 342
image
/사진=삼화네트웍스, JTBC스튜디오


로또 당첨을 꿈꾸는 사람이라면, '쌍갑포차'로 오라.

28일 방송되는 JTBC 수목드라마'쌍갑포차'(극본 하윤아, 연출 전창근, 제작 삼화네트웍스·JTBC스튜디오) 4회에서는 조상들의 축제, '그승 로또 대전'이 개최된다. 이승의 운동회처럼 OX퀴즈, 림보 게임, 닭싸움 등 열띤 경쟁 끝에 단 한 명의 우승자만이 후손들에게 전해줄 로또 당첨 번호를 얻을 수 있는 특별한 날이다.

공개된 스틸컷에는 마치 동네 잔치처럼 떠들썩한 '그승 로또 대전'의 들뜬 분위기가 담겨있다. 염부장(이준혁 분)의 개최사로 시작된 대전은 포차에서 오매불망 손님들만 기다리던 월주(황정음 분)에게도 한풀이 실적을 올릴 수 있는 특급 기회. 포차에 금일 휴업을 내걸고 월주, 한강배(육성재 분), 귀반장이 총출동한 이유다. 음식 장사 뿐만 아니라, 심판도 보고 응원도 해야 하는 '꿈벤저스'에게는 숨가쁜 하루가 될 예정이다. 하지만 한껏 상기된 표정들을 보면, 마치 자신이 로또 당첨이라도 될 것처럼 신이 난 월주, 강배, 귀반장의 마음이 느껴진다.

2020년'그승 로또 대전'은 강력한 우승 후보 최석판(정은표 분)과 김두영(우현 분)의 대결이 관전 포인트. 후손들의 꿈에 들어가 로또 당첨 번호를 전해줄 수 있는 행운을 걸고 결과를 종잡을 수 없는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석판은 강배의 직장동료 최진동(안태환 분)의 조상으로, 강배의 편파적인 응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흥미진진한 '그승 로또 대전'의 결과가 기대되는 가운데, 예고 영상 속 "최진동이 죽는다"는 월주의 충격 발언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