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군사재판 이송' 승리, 5군단 포병부대 자대배치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0.05.19 10:05 / 조회 : 1790
image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버닝썬 사태 여파로 군 입대를 연기한 지 1년 만에 강원도 철원 6사단 신병교육대로 입소하고 있는 모습. /사진=김창현 기자


아이돌그룹 빅뱅 멤버 출신 승리의 클럽 버닝썬 관련 재판이 군사법원으로 이관 절차를 밟고 있는 가운데 승리는 현재 5군단 예하 포병부대로 자대 배치를 받았다.

19일 스타뉴스 취재 결과, 서울중앙지방법원 제26형사부는 지난 15일 승리의 버닝썬 관련 재판을 군사법원으로 이송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와 관련, 승리가 입소한 6사단을 관할하는 5군단 보통군사법원이 이 사건을 넘겨받고 재판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현재 이 사건에 대한 이관 절차를 밟고 있는 상태"라고 짧게 밝혔다.

승리는 지난 3월 9일 강원도 철원에 위치한 육군 6사단 신병교육대로 입소, 현역 군 생활을 시작했다. 이날 승리는 6사단 신병교육대 앞에 마련됐던 포토라인에 서서 인사를 건넸지만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 채 입소장으로 향했다.

승리는 입소 이후 SNS를 통해 훈련병 동기들과 함께 경례를 하고 찍은 사진을 통해 근황을 간접적으로 전하기도 했다. 당시 게시물 작성자에 따르면 승리는 소대장 훈련병으로 훈련소에서 생활했으며 5포병여단에 소속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5주 동안 6사단 신병교육대에서 기초군사훈련을 수료하고 현재 5군단 예하 포병부대로 자대 배치를 받고 현역 군 복무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image
/사진=승리 훈련소 근황 모습


승리는 지난 2019년 초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사건과 관련한 여러 의혹에 휩싸인 이후 2019년 2월 2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처음 조사를 받았다. 승리는 이후 피내사자 신분에서 피의자로 신분이 바뀌면서 성 접대 의혹 등 여러 혐의를 추가로 받았다.

승리는 지난 2019년 6월 경찰 조사 4개월여 만에 성매매 처벌법 위반(알선, 성매매), 업무상 횡령, 특경법상 업무상 횡령, 증거인멸 교사, 성폭력특별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식품위생법 위반 등의 혐의가 적용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 지난 1월 30일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승리는 첫 경찰 조사 이후 337일 만에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으며 승리에게 적용된 혐의는 성매매 처벌법 위반, 상습 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