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는 법 잊은 롯데, 개막 4연승 질주! 끝내기 폭투로 SK에 역전승

박수진 기자 / 입력 : 2020.05.08 22:27 / 조회 : 1449
image
끝내기 득점에 성공한 안치홍(가운데).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가 개막 4연승을 질주했다. 지는 법을 잊을 듯하다.

롯데는 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KBO 리그 SK 와이번스전서 연장 접전 끝에 9-8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6회초까지 1-6으로 끌려갔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며 경기를 잡아냈다.

이 승리로 롯데는 개막 4연승을 달리며 NC와 공동 선두 자리를 지켰다. 반면 SK는 7일 한화전에 이어 2연패에 빠졌다.

이날 선취점은 SK가 먼저 냈다. SK는 2회초 2사 이후 정현, 정진기, 고종욱의 연속 적시타가 나와 3-0이 됐다. 롯데 역시 2회말 선두타자 안치홍의 솔로 홈런으로 2점 차이로 쫓아갔다.

SK는 4회 정진기의 적시타, 5회 한동민의 솔로 홈런, 6회 정진기의 희생 플라이로 차근차근 1점씩 도망갔다. 6-1의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6회말 전준우의 1점 홈런, 이대호와 마차도의 연속 적시타를 묶어 다시 2점 차이로 따라갔다.

달아나면 추격하는 형국이었다. SK는 7회초 선두타자 최정의 홈런과 한동민의 희생플라이로 다시 8-4를 만들었지만 롯데가 7회말 손아섭의 희생 플라이와 이대호의 2점 홈런으로 1점 차이로 압박했다.

결국 롯데는 8회 마차도의 동점 솔로 홈런으로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갔다. 롯데는 10회초 선두타자 안치홍이 볼넷을 골라낸 뒤 2루 도루를 성공했다. 후속 마차도의 중견수 플라이로 안치홍이 3루로 향했다. 다음 타자 정보근 타석에서 폭투가 나오자 안치홍이 홈을 밟아 경기가 끝났다. SK 김주한과 이현석 배터리가 공을 빠뜨리며 패배를 막지 못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