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워커 파티女, 당당 얼굴 공개 '21살 범죄학 전공 대학생'

한동훈 기자 / 입력 : 2020.04.14 18:50 / 조회 : 4014
  • 글자크기조절
image
카일 워커. /AFPBBNews=뉴스1
맨체스터시티 수비수 카일 워커(30)와 성매매를 한 여성이 얼굴을 당당히 공개했다.

워커는 지난달 31일 집으로 여성들을 불러 파티를 벌였다가 들통 나 망신을 당했다. 워커는 지인과 함께 여성 2명을 돈을 주고 초대했다. 이 여성 중 한 명이 영국 '더 선'에 이날 상황을 상세히 폭로하며 자신의 신상도 떳떳하게 드러냈다.

'더 선'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의 이름은 루이스 맥나마라다. 21살이며 맨체스터 메트로폴리탄 대학에서 범죄학을 전공하고 있다. 맥나마라는 "나는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이전시와 일을 한다. 상사로부터 어떤 저명한 고객이 품위있는 사람을 찾고 있다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더 선에 의하면 워커는 이들과 4시간가량을 함께했다. 2200파운드(약 330만 원)을 지불했다. 여성들은 3월 31일 밤 10시에 들어갔다 다음날 새벽 2시경에 나왔다.

워커는 자신의 부적절한 행위가 들통난 뒤 "가족과 친구, 구단과 팬들께 공개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영국 사회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가운데 벌어진 일이라 더 큰 비난을 불렀다. 영국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강력하게 권고하고 있었으나 워커는 몰래 문란한 사생활을 즐겼다. 심지어 유흥을 즐긴 다음 날에는 "집에 머물자. 손을 깨끗하게 씻자. 어렵겠지만 다른 이들의 건강을 생각하고 가족과 노인 보호를 잊지 말자"고 주장했다.

맨시티 구단은 "워커의 행동은 사회적 거리두기 노력을 직접적으로 위반했다. 내부 징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image
루이스 맥나마라. /사진=더 선 캡처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