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하나은행, 내부 FA였던 팀 가드 강계리와 재계약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0.04.14 13:24 / 조회 : 1177
  • 글자크기조절
image
강계리. /사진=WKBL
부천 하나은행이 내부 자유계약선수(FA)였던 팀 가드 강계리(27)와 재계약했다.

하나은행 구단 관계자는 14일 스타뉴스와 통화에서 "강계리와 재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강계리는 지난 시즌을 마치고 생애 첫 FA 자격을 얻었다. 1차 FA였다. 15일까지 원 소속팀과 우선 협상해야 했다. 양 측은 원활한 분위기 속에 재계약 도장을 찍었다.

강계리는 지난 시즌에 앞서 인천 신한은행으로 FA 이적했던 김이슬(26)의 보상 선수로 하나은행 유니폼을 입었다. 정규리그 27경기에서 평균 득점 4.4점, 리바운드 2.0개, 어시스트 2.6개를 기록했다. 하나은행이 리그 3위로 시즌을 마치는데 힘을 보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