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성폭행' 정준영·최종훈, 2심 징역 7년·5년 구형.."반성하겠다"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4.09 20:41 / 조회 : 3034
image
가수 정준영, 최종훈 /사진=스타뉴스


성관계 불법 촬영물을 유포하고 만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가수 정준영(31)과 최종훈(30)이 검찰 항소심에서 각각 징역 7년, 징역 5년을 구형 받았다.

9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서울고법 형사12부(부장판사 윤종구) 심리로 열린 정준영과 최종훈 등 5명의 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에 대한 결심 공판을 열고 1심과 같은 구형량을 말했다.

검찰은 "피고인들의 항소를 기각하고, 합동 준강간 무죄 선고한 부분을 재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이들과 함께 기소된 클럽 버닝썬 MD 김모씨와 회사원 권모씨에게 각각 징역 10년,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모씨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정준영과 최종훈을 비롯해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멤버로 불리는 5명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1심 재판부는 지난해 11월 열린 선고공판에서 정준영, 최종훈에게 각각 징역 6년과 징역 5년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클럽 버닝썬 MD 김 모씨와 회사원 권 씨에게는 각각 징역 5년, 징역 4년을 선고했다.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 모씨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에 정준영과 최종훈을 비롯해 피고인 5명 모두 1심 판결에 불복, 항소장을 제출했다.

정준영은 최후진술에서 "피해자 분에게 도덕적이지 못하고 짓궃게 이야기했던 것은 평생 반성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철없던 지난 시간에 대해서도 많은 반성을 하며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최종훈은 "현재 저는 무죄 주장을 하고 있지만, 피해여성이 입은 상처를 저도 잘 알고 있고 피해회복을 위해 노력 중에 있다"며 "평생 이 사건을 기억하며 봉사하며 헌신하며 열심히 살겠다"고 말했다.

항소심 선고 공판은 5월 7일 오후 2시에 열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