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효연, 송도 집 37억원 매물 내놓아..방송 홍보 논란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0.04.09 18:51 / 조회 : 1177
image
그룹 소녀시대 효연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그룹 소녀시대의 효연이 방송을 통해 공개한 자신의 집을 매물로 내놓아 여론의 부정적인 시선을 받고 있다.

9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효연은 지난달 26일 송도아트윈푸르지오 전용 210㎡을 37억 원짜리 매물로 내놓았다.

효연은 지난달 1일 JTBC 예능프로그램 '스타와 직거래-유랑마켓'에 출연해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는 집을 소개했다. 방송 당시 바다가 보이는 넓은 평수의 초호화 펜트하우스로 화제를 모은 이 집은 송도아트원푸르지오라고 입소문을 탔다.

image
/사진=JTBC '유랑마켓' 방송화면 캡처


효연은 이 집은 2012년에 분양받았으며, 당시 가격은 약 12억 5000만 원이었다고 알려졌다. 효연은 이 아파트를 매입할 당시 9억 원을 대출 받았고, 자본금 3억 5000만 원을 투자했다고 전해졌다.

대중은 이 아파트가 매물로 팔릴 시 효연이 15억 원의 시세 차익을 얻게된다며 매물 홍보를 위해 방송에 집을 소개한 것이냐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