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스트' 유승호X이세영, 지우개와 진짜 게임 시작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4.08 13:17 / 조회 : 270
image
/사진제공=tvN


'메모리스트' 유승호와 이세영은 '지우개'의 정체를 밝혀낼 수 있을까.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극본 안도하·황하나, 연출 김휘·소재현·오승열,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스튜디오605) 측은 8일 존재감을 드러낸 진짜 초능력 연쇄살인마 지우개를 찾아 나선 동백(유승호 분)과 한선미(이세영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어린 시절의 기억을 끄집어내며 끊임없이 도발했던 진재규(조한철 분)에 대한 동백과 한선미의 반격이 그려졌다. 그동안 치밀하게 사건 현장을 꾸민 범인이 비밀 공간을 너무나 쉽게 발견하게끔 흔적을 둔 것에 수상함을 느낀 한선미. 차분히 단서들을 분석하던 그는 진재규에게 공범이 있고, 진짜 아지트가 따로 있다는 것을 알았다. 으스스한 분위기가 감도는 폐건물에 도착한 동백과 한선미 앞에 모습을 드러낸 진재규. 격렬한 몸싸움 끝에 진재규를 체포하는 데 성공했지만, 반전이 있었다. 그는 진범이 아니었고, 절규하는 진재규와 공범인 윤이태(정영섭 분) 앞에 나타난 지우개의 등장은 충격 엔딩을 선사하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다시 깊은 미궁 속에 빠진 진실. 지금까지의 판을 완벽하게 뒤집으며 새로운 싸움을 예고했다. 초능력 범죄자 지우개를 쫓는 동백과 한선미의 공조는 더욱 뜨겁고 치열해진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동백은 환자복과는 이질적인 공간에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진재규의 처절한 절규에 무엇인가 잘못됐음을 직감한 동백. 그의 기억 속에서 포착한 미스터리의 실마리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진 사진 속, 진재규를 예리하게 바라보는 한선미의 모습도 흥미롭다. 딸을 위해서 세 번째 살인을 예고했던 진재규에게 완전히 의심을 거두지 못한 한선미.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병실 취조 현장에서 새롭게 밝혀질 진실은 무엇인지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과거 사건들 사이 지우개의 흔적을 찾아 나선 '동백져스' 동백, 구경탄 반장(고창석 분), 오세훈 형사(윤지온 분)의 모습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세 사람은 의외의 장소에서 뜻밖의 사람들을 만나며 사건에 깊숙이 다가갈 예정. 지우개의 정체는 물론, 사건 속에 숨겨진 진실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8일 방송되는 9회에서는 지우개의 정체에 다가가는 동백과 한선미의 모습이 긴박하게 그려진다. 진재규의 기억과 발언 속에서 지우개에 대한 단서를 쫓을 두 사람. 그러나 범인이 기억을 지우고 조작하는 초능력자인 만큼, 그 과정은 순탄치만은 않다. '동백져스'와 함께 사건 현장을 누비며 뜨겁게 진실을 추적하는 동백과 기억의 허점을 파고들며 사건을 냉철하게 분석할 한선미. 초유의 초능력 범죄자에 맞선 이들의 짜릿한 공조가 벌써부터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메모리스트' 제작진은 "베일에 싸여있던 초능력 연쇄살인마 지우개와 본격적인 대결이 펼쳐진다. 진재규의 의뭉스러운 태도와 더불어 지우개와 얽혀진 새로운 사건이 수면 위로 드러난다. 결정적 단서를 찾아 나선 동백과 한선미의 '뇌섹' 공조가 짜릿한 재미 선사할 것"이라며 기대 심리를 높였다.

한편 '메모리스트' 9회는 8일 오후10시 50분에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