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라 타쿠야, 마스크 2천장 기부에 日 네티즌 맹비난..왜?

강민경 기자 / 입력 : 2020.04.03 14:47 / 조회 : 1751
image
기무라 타쿠야 /AFPBBNews=뉴스1


일본 배우 기무라 타쿠야가 드라마 촬영 현장에 마스크 2000장을 기부했다가 비난을 받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2일 일본 매체 아사게이 비즈에 따르면 기무라 타쿠야는 주연을 맡아 촬영 중인 아사히TV드라마 'BG신변경호인2' 현장에 마스크 2000장을 기부했다. 'BG신변경호인2' 촬영 현장은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촬영 전 체온 체크, 배우와 엑스트라 및 스태프들이 모두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이런 현장에 기무라 다쿠야가 마스크 2000장을 긴급히 공수한 것.

하지만 이런 기무라 타쿠야의 마스크 기부에 일본 네티즌들은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각종 SNS와 일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나는 어디에 가도 마스크를 살 수 없는데 어떻게 2000장을 샀는지 정말 알고 싶다", "유명인이라면 연줄로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는 건가?", "마스크 사재기라면 충격이다", "현재 정부에서도 사재기를 금지했는데 어디서 샀는지?" 등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일본에선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100만명에게 코로나19 검사를 공짜로 받게 해주겠다고 했다나 비난 여론에 철회하고 대신 마스크 100만장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손정의 회장은 이마저도 비난 여론이 일자 미국 뉴욕에 마스크 140만장을 기부했다.

한편 기무야 타쿠야가 출연하는 드라마 'BG신변경호인2'는 민간 경비업체 직원이 한 사건을 계기로 공사 현장 경비원에서 보디가드가 되는 이야기다. 지난 2018년 시즌 1이 방영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