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화인 연대 "골든타임 지나간다"..7가지 지원 요구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4.02 13:12 / 조회 : 331
image
/사진=스타뉴스


코로나19 대책영화인연대회의가 빠른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코로나19대책영화인연대회의(이하 코로나19 영화인연대)는 2일 공식입장을 내고 "영화산업 지원, 골든타임이 지나간다"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3월 마지막 주말 영화관객 숫자가 반토막이 넘어 90%가 사라졌다며 "영화산업 전체가 벼랑 끝에 내몰려 있다. 이대로라면 헤어날 수 없는 낭떠러지로 추락할 수밖에 없다. 영화산업 전체 매출의 약 80%를 차지하는 극장 30%가 관객 감소를 이기지 못하고 문을 닫았다. 영화산업의 붕괴는 이미 초읽기에 들어간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성명에서 영화산업의 특별지원업종 선정과 금융 지원, 영화발전기금을 통한 신속하고 직접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영화업계 스스로가 만들어 놓은 영화발전기금만이라도 신속하게 투입하여 고사 직전인 산업에 숨통을 틔워달라는 요구였다"라며 "1일 자로 발표된 대책에 영화업계가 포함되었다는 것은 고무적이지만 대책이라고 나온 내용은 여전히 뜬구름이다. 골든타임은 속절없이 흘러가는데 실질적인 대책은 보이지 않는다. 이에 우리는 직접적인 대책을 제안하는 바이다"라며 지원 대안을 내놨다.

코로나19영화인 연대는 △ 정부는 영화관련업을 특별지원업종으로 즉각 지정할 것 △ 금융지원의 문턱을 낮춰 극장의 유동성 확보를 즉각 지원할 것 △ 영화발전기금의 징수를 금년 말까지 한시적으로 면제할 것. △ 기획재정부가 영화발전기금의 용도를 즉각 변경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영화업계 긴급지원자금으로 선집행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할 것 △ 개봉의 무기한 연기로 마케팅 업계를 비롯한 수많은 영화 관련 업체들의 도산을 막기 위해 기본적인 고용은 유지할 수 있는 인건비 직접 지원까지도 적극 검토할 것 △ 실업으로 내몰린 영화인들에게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한 생계비 지원 등 특단의 대책까지 강구할 것 △ 제작비의 상승을 해결할 수 있는 모태펀드의 추가 투자 등을 요구했다.

앞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어 관광, 통신·방송, 영화 업종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해당 방안은 영화발전기금(극장요금의 3%) 한시 감면, 개봉 연기된 영화 20편에 대한 마케팅 지원, 영세상영관 200여 극장에 영화상영 기획전 운영 지원, 코로나19로 제작이 중단된 한국영화 20여편에 제작지원금 지원, 단기 실업 상태에 놓인 현장 영화인 400여명에게 직업훈련수당 지원,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관람객에게 할인권 100만장 제공 등이다.

다음은 코로나19 영화인연대 입장 전문

영화산업 지원, 골든타임이 지나간다.

1,835,000 대 158,000

2019년 3월 마지막 주말과 2020년 3월 마지막 주말의 영화관객 숫자다. 반 토막을 넘어 90%가 사라졌다.

영화산업 전체가 벼랑 끝에 내몰려 있다. 이대로라면 헤어날 수 없는 낭떠러지로 추락할 수밖에 없다. 영화산업 전체 매출의 약 80%를 차지하는 극장 30%가 관객 감소를 이기지 못하고 문을 닫았다. 영화산업의 붕괴는 이미 초읽기에 들어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정부는 기다리라고만 한다. 심장이 멈춰 당장 심폐소생술이 필요한 중환자에게 체온만 재고 있다.

우리는 지난 성명에서 영화산업의 특별지원업종 선정과 금융 지원, 영화발전기금을 통한 신속하고 직접적인 지원을 요청하였다. 영화업계 스스로가 만들어 놓은 영화발전기금만이라도 신속하게 투입하여 고사 직전인 산업에 숨통을 틔워달라는 요구였다.

1일 자로 발표된 대책에 영화업계가 포함되었다는 것은 고무적이다. 하지만 대책이라고 나온 내용은 여전히 뜬구름이다. 골든타임은 속절없이 흘러가는데 실질적인 대책은 보이지 않는다. 이에 우리는 직접적인 대책을 제안하는 바이다.

1. 정부는 영화관련업을 특별지원업종으로 즉각 지정하라.

1. 극장이 무너지면 영화산업은 그대로 무너진다. 정부는 금융지원의 문턱을 낮춰 극장의 유동성 확보를 즉각 지원하라.

1. 영화발전기금의 징수를 금년 말까지 한시적으로 면제하라. 감면이 아닌 완전 면제를 요청한다.

1. 기획재정부는 영화발전기금의 용도를 즉각 변경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영화업계 긴급지원자금으로 선집행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하라.

1. 개봉의 무기한 연기로 마케팅 업계를 비롯한 수많은 영화 관련 업체들이 도산 직전에 처했다. 적어도 기본적인 고용은 유지할 수 있는 인건비 직접 지원까지도 적극 검토하라.

1. 산업이 멈추면서 수많은 영화인들이 실업으로 내몰리고 있다.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한 생계비 지원 등 특단의 대책까지 강구하라.

1. 초유의 사태로 인하여 누구도 책임지지 못하는 제작비의 상승분이 발생하고 있다. 모태펀드의 추가 투자가 필요하다. 지원이 아니라 투자해 달라는 것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