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트 디즈니, 코로나19로 위기..CEO 임금 반납 "이겨내자" [종합]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0.03.31 13:30 / 조회 : 452
image
밥 아이거 디즈니 의장(왼쪽),코로나19로 문닫은 디즈니랜드 / 사진=AFPBBNews뉴스1


월트 디즈니 컴퍼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CEO와 임원들이 월급을 반납하거나 삭감한다.

30일 버라이어티 등 미국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CEO에서 임원이 된 밥 아이거 이사회 의장은 월급을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밥 차펙 CEO는 50%의 임금을 삭감했고, 부사장급 임원들도 20~30% 급여를 반납한다.

지난 2월 CEO에서 물러난 밥 아이거 의장은 당시 CEO 급여로 총 4800만 달러를 받았다. 밥 차펙은 약 2500만 달러는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트 디즈니 컴퍼니는 테마파크와 리조트 운영이 중단되고 미국 내 디즈니 테마파크와 리조트 운영이 중단되며 위기를 겪고 있다. 다만 디즈니는 최소한 4월 18일까지 시간당 급여를 테마 파크 직원에게 계속해서 지급하기로 약속했다.

차펙은 30일 오전 디즈니 직원들에게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편지를 보냈다. 그는 "몇 주 만에 국내 공원과 호텔이 무기한 폐쇄되고, 크루즈 라인이 중단됐다. 영화와 TV 제작이 중단되고, 극장 배급이 국내외적으로 지연됐으며 소매점들이 문을 닫는 등 회사 전체에 광범위한 혼란을 겪었다"라며 "나는 우리가 함께 이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고 훨씬 더 강하게 나타날 것이라고 확신하지만, 우리는 우리 회사에 미치는 단기적이고 장기적인 재정적인 영향을 관리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차펙은 "나는 급여의 50%를 반납할 것이다. 이 조치는 사업이 회복될 때까지 유효하다. 밥 아이거는 월급을 100% 반납한다"라며 "우리는 미지의 바다를 항해하고 있다. 어려운 시기,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하다. 우리는 강하게 헤쳐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으며 고위 간부들이 자발적으로 임금을 삭감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